UPDATED. 2021-12-04 11:40 (토)
여수서 ‘기후변화와 섬’ 다룬 국제 포럼 열려
여수서 ‘기후변화와 섬’ 다룬 국제 포럼 열려
  • 강성훈
  • 승인 2021.10.21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부터 이틀간...7개국 450여명 온·로프라인 참여
국제 섬 포럼이 20일부터 이틀간 히든베이 호텔에서 열리고 있다. 20일 권오봉시장이 세계섬박람회 관련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국제 섬 포럼이 20일부터 이틀간 히든베이 호텔에서 열리고 있다. 20일 권오봉시장이 세계섬박람회 관련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세계섬박람회 개최를 준비중인 여수에서 ‘기후변화와 섬’이라는 주제의 국제 포럼이 열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후변화와 섬’을 주제로 7개국 450여 명이 참여하는 ‘2021 국제 섬 포럼 in Yeosu’가 20일 히든베이 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국제 섬 포럼은 여수시가 365개의 아름다운 섬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지역특화 MICE 산업을 발굴하고자 지난 2018년 처음 개최한 후 올해로 3회째를 맞았다.

특히 이번 포럼은 지난 8월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국제행사 개최 확정 이후 열리는 첫 행사로, 한국을 비롯해 섬박람회 초청 대상국인 미국‧영국‧이탈리아‧인도네시아‧일본‧피지 7개 국가의 전문가를 패널로 초청해 섬박람회 개최를 알리고 기후변화 위기 속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실행방안을 논의해 의미를 더했다.

첫날 20일은 권오봉 여수시장이 ‘2026 여수세계섬박람회 개최’를, 윤순진 탄소중립위원회 민간 공동위원장이 ‘기후변화와 섬’을 주제로 기조발표를 하며 포럼의 문을 열었다.

이어 국내‧외 섬 및 기후변화 관련 전문가가 참여한 ‘해양생태환경, 지속가능성’, ‘기후변화와 수산업’ ‘기후변화와 섬 생태관광’ 3개의 세션을 통해 기후위기에 따른 생태환경의 변화와 이에 따른 수산업, 관광 등 산업환경의 변화를 논의했다.

이튿날인 21일에는 ‘기후변화와 섬주민 생활’로 백령도, 제주도, 연홍도(고흥), 거문도(여수) 등 국내 대표 섬 주민이 참여해 기후변화에 따른 실질적인 섬 생활의 변화를 들려줄 예정이다.

끝으로 홍선기(한국섬재단 이사장), 김준(섬발전연구지원센터장), 강신겸(전남대학교 문화전문대학원 교수), 정태균(전라남도 섬 전문위원) 각 세션의 좌장들이 종합토론을 통해 ‘기후변화와 섬’을 위한 실행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에는 기후변화와 섬을 주제로 한 여수청년미술작가회 작가들의 회화작품 전시회와, 기후변화로 사라져가는 섬 음식재료를 이용한 여수의 향토음식 체험전이 함께 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섬은 지속가능한 미래의 관광자원이자 인류의 터전”이라면서 “국제 섬 포럼을 비롯한 다양한 MICE행사 개최로 여수 관광과 마이스산업 성장은 물론 명실상부한 해양관광휴양도시 여수의 브랜드를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향후 섬 박람회 초청 대상국가 약 30여 개국을 해마다 차례로 섬 포럼에 초청해 섬박람회 개최 분위기를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