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9:23 (금)
여수, 계속되는 폭염에 열대야·고수온 ‘비상’
여수, 계속되는 폭염에 열대야·고수온 ‘비상’
  • 강성훈
  • 승인 2021.08.0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째 이어지는 열대야...평년대비 5℃ 높은 고수온
여수를 중심으로 남해 연안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
여수를 중심으로 남해 연안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

 

여수지역에 최근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양식장 관리 등 폭염 피해 예방에 비상이 걸렸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간밤 여수지역 최저기온은 26.9도로 열대야가 지속됐다.

지난달부터 여수에서는 21일간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제주(29일)에 이어 인천, 부산과 함께 가장 긴 열대야가 발생했다.

특히, 고수온 경보가 발령된 여수 앞바다는 바다 고수온이 지속되면서 양식장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남해수산연구소에 따르면 남해 연안 표층수온은 24.9~27.4℃로 전 연안역에서 전년대비 3.3~5.0℃ 높은 수온을 보였다.

여수 신월 해역도 현재 30.1℃로 평년 26.3℃보다 높은 수온을 유지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속되는 폭염으로 표층 수온이 계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여수시도 최근 수일 사이 고수온현상이 지속되면서 연일 현장 시찰을 강화하는 등 어업 피해 예방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올해는 예년에 비해 고수온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폭염 이후 이어질 적조 피해책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기상청 등 관계기관은 폭염으로 인해 보건, 농축산업, 수산업 등에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