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0:56 (토)
여수산단내 화학공장서 화재...인명피해 없어
여수산단내 화학공장서 화재...인명피해 없어
  • 강성훈
  • 승인 2020.06.2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장 보일러 설비 내부 전소
22일 오후 여수산단내 한 화학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여만에 진화됐다.
22일 오후 여수산단내 한 화학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여만에 진화됐다.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화학공장 설비에서 불이 났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22일 여수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27분께 여수산단 내 화학섬유를 제조하는 한 화학공장 내 보일러 설비에 불이 나 3시간여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보일러 설비 내부가 모두 탄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23일 오전 10시부터 합동감식에 들어 가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공장 측은 보일러 버너를 교체한 뒤 시운전 도중 유류(열매체유)가 누출돼 발생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보일러실 135.4㎡중 77.1㎡가 불에 타고 열매체유 5톤이 소실돼 4억768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추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