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1:56 (화)
국내 첫 여수국립해양기상과학관, 본격 시작
국내 첫 여수국립해양기상과학관, 본격 시작
  • 강성훈
  • 승인 2019.12.11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승용 부의장, “내년 정부예산, 여수 주요현안사업 증액 의결”
내년 실시설계비 10억7천만원...경도 진입도로 설계비도
국립해양기상과학관 예정 부지 위치도.
국립해양기상과학관 예정 부지 위치도.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 사업의 하나로 추진돼 온 국내 최초 여수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이 내년 본격 추진될 수 있게 됐다.

주승용 국회부의장에 따르면 “11일 국회의 내년 본예산 심의 결과 국립 여수해양기상과학관 건립 사업비 등 지역 숙원사업 예산 35억원이 증액돼 의결됐다”고 밝혔다.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사업비는 총사업비 266억원으로 이 가운데 내년에 우선 착수할 기본 및 실시설계비 10억 7천만원이 반영됐다.

이로써 여수시와 시의회가 견해차를 보이면 자칫 무산 위기까지 놓였던 해양기상과학관은 내년부터 본격적인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앞서 시의회는 부지 확보 방안과 관련 지리한 논란 끝에 이상우 의원이 대표 발의한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부지 매입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 의결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국회의 내년 본예산 확보까지 이뤄지면서 국립해양기상과학관은 박람회장내 아쿠아리움 앞 부지에 들어서게 된다.

여수해양기상과학관은 국내 유일의 해양기상을 주제로 ‘바다’를 이미지화 한 상징적 건축 연출과 체험과 휴식이 있는 과학관으로 추진된다.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될 과학관은 총사업비 266억원을 들여 전시관과 체험관, 교육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태풍, 지진해일, 풍랑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과 360도 스크린, 해양과 기상에 관련된 직업체험관, 미래기후전시관, 해양기상역사관 등으로 구성된다.

계획대로 추진시 2023년 건립 기준 연간 이용자는 32만여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3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700여명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주승용 부의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여수시를 비롯한 관계공무원 여러분들이 함께 밤낮으로 노력해 주셔서 여수의 주요 현안과 숙원사업들에 대한 예산 증액이 가능했다”고 전했다.

또, “향후 이번에 반영된 정부예산의 집행 및 사업추진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여수시 발전과 시민행복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또다른 지역 현안이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 사업에 따란 실시설계비 15억원과 세계박람회재단 자립 운영 지원 9억 4천만원도 증액돼 반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