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5:54 (금)
스쿨존 과속 여전...여수 상암초 앞 893건
스쿨존 과속 여전...여수 상암초 앞 893건
  • 강성훈
  • 승인 2018.10.0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도로가 무인과속 최대 발생 지역으로 떠올랐다.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한정(경기 남양주 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스쿨존 무인과속 단속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남에서는 6,422건이 단됐다.

이 가운데 나주시 남평읍 남평초교 앞 도로가 3,593건으로 가장 많았고, 목포시 대성동 대성초교에서 1709건, 여수시 상암동 상암초교 앞 893건으로 뒤를 이었다.

전남지역의 스쿨존 지역 과속은 전년 2,892건으로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한정 의원은 “지난 3년간 만 12세 이하 어린이의 교통사고는 3만4415건에 달하고 4만2682명이 부상, 190명의 어린이가 숨졌다”며 “스쿨존 내 교통법규 위반에 대한 계도와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