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21:23 (금)
20대 빈 아파트 털다 미수에 그쳐
20대 빈 아파트 털다 미수에 그쳐
  • 정송호 기자
  • 승인 2006.07.0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경찰서는 5일 빈 아파트를 털다 미수에 그친 혐의(특수절도 미수)로 최모씨(26)를 붙잡아 조사를 하고 있다.

최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3시께 여수시 문수동 C아파트 초인종을 누른 다음 인기척이 없자 길이 80cm의 도구를 이용해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려다 열리지 않아 미수에 그친 혐의다.

경찰은 이날 아파트 CCTV에 찍힌 최씨가 도주를 하며 방치한 차량과 차량에 있던 도구, 최씨의 인상착의를 토대로 여서동 모 PC방에서 최씨를 붙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