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미평삼거리 육교가 위험하다
미평삼거리 육교가 위험하다
  • 김승종 시민기자
  • 승인 2006.03.2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평초교 앞 육교 바닥 미끄럼 주의
   
▲ 이곳,미평육교는 아침 등교 시간이면 초등학교 학생들과 시민들 출근으로 붐비는 곳이다.
육교 바닥재가 오래되어 낡아 떨어져서 철판이 녹이슬고 비오는 날이면 매우 미끄럽다.
미평삼거리 미평초등학교 앞 육교 바닥재가 낡아 미끄럼 주의와 설치가 시급하다.

학교 앞 육교라 아침 등교 시간이면 많은 어린이들이 육교를 이용한다. 시내 다른곳에 설치된 육교는 바닥재가 덧 깔아져 있어 위험이 적다.

그러나 이곳 미평육교는 바닥재가 낡아 거의 떨어져나가고 녹이슬어 보기에도 흉할뿐아니라 비오는 날이면 바닥이 철판이라 미끄러워 어린이들과 노약자에겐 넘어졌을때 큰 부상을 가져올 수 있다.

단 한명의 여수시민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육교 바닥재 설치가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