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여수산단 안전사고 재발·적정낙찰제 도입 이끌 것”
“여수산단 안전사고 재발·적정낙찰제 도입 이끌 것”
  • 강성훈
  • 승인 2022.04.0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지역노동계·시민사회 참여한 지역사회대책협의회 출범
여수산단 폭발안전사고 지역사회대책협의회가 7일 출범을 알렸다.
여수산단 폭발안전사고 지역사회대책협의회가 7일 출범을 알렸다.

 

최근 대형 안전사고가 잇따른 여수국가산단에서의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민간조직체가 출범했다.

지역 노동계와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과 적정낙찰제 도입을 위한 여수산단폭발안전사고지역사회대책협의회’는 7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알렸다.

협의회에는 여수시여수산단공동발전협의회, 민주노총 여수시지부, 여수환경운동연합, 전남건강과생명을지키는사람들, 여수지역발전협의회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55년 역사를 넘어서고 있는 여수산단은 노후화 되었고, 화재와 폭발, 화학물질 누출 사고 등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지만, 사고 발생때마다 사고조사는 축소은폐 되었고, 책임자 처벌은 미미했으며, 재발방지대책은 공염불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수 시민 스스로의 힘으로 안전한 여수를 만들어 나가고자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지역단체, 시민사회단체, 노동단체와 뜻을 같이하는 정당 및 여수시 거버넌스 조직을 포괄하는 ‘여수산단폭발안전사고지역사회대책협의회’를 구성했다”고 협의회 출범 배경을 설명했다.

협의회는 “정부와 기업 뿐만 아니라, 여수시가 적극적으로 여수산단의 안전문제에 책임있게 나설 것을 촉구하는 한편,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여수시장 후보를 포함한 모든 후보들이 여수산단 폭발안전사고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어떤 복안이 있는지 물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저낙찰제라는 폐단은 결국 전문건설업체의 공기단축 압박과 비용절감을 위한 안전비용 축소를 불러오고, 이는 고스란히 사고로 이어지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며 “여수산단에서 적정낙찰제를 도입하기 위한 사회적합의를 만들어 낼 것이다”고 강조했다.

대책협의회는 안전사고연구분과를 통해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적정낙찰제연구분과를 통해 적정낙찰제 사회적합의 실현을 위한 활동을 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