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전남도, 코로나19 폭증한 목포 등 서남권 ‘핀셋방역’
전남도, 코로나19 폭증한 목포 등 서남권 ‘핀셋방역’
  • 강성훈
  • 승인 2022.01.1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적모임 4명으로 제한...목포, 일주일 하루평균 60명 달해
김영록 지사가 16일 목포를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가 16일 목포를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최근 하루 평균 60여명의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는 목포 등 서남권에 전남도가 정부의 지침보다 강화된 방역지침을 적용키로 했다.

16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지역감염이 확산하는 목포와 인근 영암․무안․나주까지 4개 시군의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을 4명으로 강화하는 등 ‘위험요인별 맞춤형 핀셋방역’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남에선 최근 코로나 주간 발생률이 인구 10만 명당 7.1명으로 수도권 다음으로 높아졌다. 특히 지난 1주일간 목포에서만 하루 평균 60명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목포지역 감염자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가 70%에 달하고 있어 지역사회 확산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16일 목포시에서 긴급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17일부터 28일까지 목포시 전역에 ‘위험요인별 맞춤형 핀셋방역’을 시행키로 했다.

우선 ‘전 시민 긴급 멈춤 운동’을 펼친다.

사적모임은 전국적으로 6명까지지만, 목포‧영암‧무안과 나주는 17일부터 2월 6일까지 4명까지로 제한한다.

종교행사의 경우 목포시는 수용인원의 10%까지 허용하면서 가급적 비대면 진행을 권장한다.

유흥시설, 노래방, 목욕장, 요양병원‧요양시설, 외국인 사업장 등 고위험시설의 PCR 선제검사도 주1회에서 주2회(PCR1․신속검사키트1)로 확대한다. 추가 검사에 필요한 신속검사키트는 무료 지원한다. 연근해 어선은 출항 전 유류 수급 시 선원의 PCR검사 음성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방학을 맞아 출입이 늘어난 PC방, 오락실은 현재 ‘음식물 섭취 금지 조치’에 더해 추가로 ‘좌석 한 칸 띄어 앉기’를 지켜야 한다.

전시관, 박물관, 체육시설 등 공공문화체육시설은 전면 임시휴관하고, 어린이긴급돌봄시설의 경우 마스크착용, 종사자의 외부인만남자제, 타지역방문 학부모의 선제검사 등 방역 관리를 강화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