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여수시, ‘대중교통 시책평가’ 전국 1위 ‘쾌거’
여수시, ‘대중교통 시책평가’ 전국 1위 ‘쾌거’
  • 강성훈
  • 승인 2021.12.17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유일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시민중심 정책 높은 점수
여수시가 올해 대중교통 시책평가에서 시단위 지자체 가운데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최우수 기관에 선정돼 국토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여수시가 올해 대중교통 시책평가에서 시단위 지자체 가운데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최우수 기관에 선정돼 국토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여수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2021년도 대중교통 시책평가’에서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전국 1위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17일 여수시에 따르면 “15일 로얄호텔서울에서 열린 ‘대중교통 서비스 및 시책평가 포상식’에서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중교통 시책평가’는 국토교통부가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을 위해 2007년 처음 도입해 2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다.

전국 161개 특별‧광역‧시‧군을 인구규모 및 도시철도 유무에 따라 5개 그룹(A~E)으로 나누어 평가하며, 여수시는 순천, 광양 등과 함께 D그룹(30만 이하 36개 市)으로 지정돼 평가를 받았다.

이번 평가는 외부전문가와 한국교통안전공단 직원으로 구성된 평가단에서 대중교통 시설‧서비스‧행정과 정책지원‧이용자 4개 부문의 19개 지표, 40개 항목에 대해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서면평가, 현지실사, 만족도 조사를 토대로 결정했다.

여수시는 그동안 2013년부터 2019년까지 4회 연속 상위권에 들며 대중교통 우수도시로 평가받아 왔으며, 올해 최초로 전국 1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여수시는 지난 2년간 도로 교통의 최적 신호 체계 구축을 위한 ‘ITS 구축’, 대중교통 소외지역 편의 증진을 위한 ‘도시형 교통모델’ 도입 및 운영,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 및 인프라 개선 등 시민중심의 다양한 대중교통 시책을 추진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분석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 버스 도입, 시내버스 노선 개편 등 변화하는 미래의 교통 환경을 반영한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환경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