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2:06 (토)
“전남도의회도 경도 다리 예산 삭감해야”
“전남도의회도 경도 다리 예산 삭감해야”
  • 강성훈
  • 승인 2021.12.0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 성명서 통해 생활형숙박시설 비판
“과도한 생숙 철회하고, 약속대로 세계적 관광지 개발해야”

 

과도한 경관훼손과 부동산 투기 변질 우려로 경도내 대규모 생활형숙박시설 건립계획에 대한 비판이 거센 가운데 연륙교 건설 예산도 삭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지역 사회 비판 여론에 여수시의회가 심의 끝에 여수시 분담분을 전액 삭감한 데 이어 전남도 역시 도 분담금을 삭감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3일 성명서를 내고 “전남도의회 예결특위는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 예산안 전액을 삭감할 것”을 촉구했다.

전남도의회 예결위는 6일부터 3일간 전남도가 제출해 상임위를 통과한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사업’ 예산안 71억 7천800만원에 대한 예산안 심의를 진행한다.

해당 예산은 전남도가 분담키로 한 239억원 중 2022년도분 71억 7천800만원이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그동안 여수의 미래 관광자원인 경도에 생활형 숙박시설을 추진하자 올 상반기 부터 지속적인 반대 목소리를 제기해 왔다.

전남도의회 의원들도 도정질의 등을 통해 “미래에셋의 경도 개발은 세계적인 관광단지 조성인지 아니면 투기사업이 목적인지 저의가 의심스럽다”며 “경도 개발이 세계적인 해양관광단지 개발이라는 사업취지에 맞게 가고 있는 것인지 명확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연대회의는 “이처럼 지방의회와 시민단체 등 지역사회가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을 강하게 반대하는데도 전남도가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 예산안을 편성한 것은 불통행정을 드러내는 것이자, 미래에셋의 입장을 대변한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남도의회 예결특위는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 예산안 전액을 삭감할 것”을 촉구했다.

또,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은 “여수 시민들과 시민단체들의 의견을 수용해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서지 못하도록 분명한 입장을 표명하고, 건립계획을 불허할 것”을 요구했다.

미래에셋그룹을 향해서는 “다도해 경관•조망권 훼손, 부동산 과잉 개발의 문제를 안고 있는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을 철회하고, 당초 약속한대로 경도에 세계적인 관광테마시설을 건립하는데 주력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