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17:13 (수)
김회재 의원, “COP28 양보, 전남과 경남도민 염원 저버린 것”
김회재 의원, “COP28 양보, 전남과 경남도민 염원 저버린 것”
  • 강성훈
  • 승인 2021.10.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계획 승인한 정부, 스스로 모순된 결정...분명한 해명 있어야”

 

정부의 COP28 유치 양보 결정에 대해 지역사회내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김회재 의원도 “전남과 경남도민의 염원을 저버린 것”이라며 비판했다.

김회재 의원(여수을)은 20일 정부가 2023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개최를 아랍에미리트(UAE)에 양보한데 대해,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갑작스런 입장 변경과 유치 양보로, 13년간 이어져온 전남과 경남도민의 염원은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됐다”며 “국민을 무시하고 국가의 자존심을 떨어뜨리는 이번 결정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COP28 유치 노력은 13년 전 전남과 경남의 12개 시·군민이 남해안남중권 유치를 최초 제안으로 시작돼 지난해 7월 정부가 COP28 국내 유치를 국가계획으로까지 승인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5월 ‘P4G 서울 정상회의’를 비롯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기조연설, 10월7일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에서 2023년 COP28을 유치하고자 하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하지만, 18일 정부가 그간 유치를 추진해 온 COP28을, 아·태지역 내에서 경쟁을 벌여온 아랍에미리트(UAE)에 양보하는 대신, 33차 총회(COP33) 유치로 방침을 선회하는 입장을 밝히면서 논란이 거세다.

김 의원은 “그럼에도 불과 10일 사이에 정부의 입장이 180도 바뀐 것이다”면서 “갑작스런 입장 변경에 대해, 정부는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분명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양보와 관련, 정부가 2030 부산 엑스포 개최를 얻기 위해 COP28 유치를 포기했다면 양 도민의 염원을 저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가계획으로 확정해놓고도 정부가 스스로 모순된 결정을 한 것이고, 국가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자존심을 저버린 정책 결정을 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COP28 유치 무산에도 불구하고,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남중권은 앞으로도 ‘기후위기대응 선도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갈 것이다”며 대선공약 반영 등 정부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