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5 11:20 (수)
여수시, 개발행위 현장 점검 나서
여수시, 개발행위 현장 점검 나서
  • 남해안신문
  • 승인 2021.05.2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반 7명 자체점검반 구성...1,461개 사업장 대상

 

여수시가 개발 부지 조성으로 인한 주민 불편 해소와 불법 개발행위 근절을 위해 시 전역에 걸쳐 개발행위 현장 일제 점검에 나섰다.

여수시에 따르면 내달 18일까지 5주 간에 걸쳐 도시계획과 3개반 7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1,461개의 개발행위허가 사업장과 불법 개발행위 현장을 점검한다.

점검반은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취약 비탈면의 보호조치 및 배수시설 통수 확보 여부 등 전반적인 사항 점검과 함께 불법 개발행위가 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공사 착수 후 장기 방치된 현장 여부와 개발행위 허가 없이 불법 개발하는 현장 등을 중점 찾아나선다는 계획이다.

여수시는 점검 결과에 따라 현장관리가 미흡한 점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하고, 중대한 피해가 예상되거나 불법 개발행위가 적발된 현장은 공사중지, 원상복구 명령, 형사고발 등 관련 절차에 따라 강력히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해 하반기 점검을 통해 265건의 주의‧경고 처분을 내리고, 13건의 복구명령을 내리는 등 총 278건의 시정명령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