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0:17 (금)
“여수박람회장, 민간개발 아닌 공공개발로”
“여수박람회장, 민간개발 아닌 공공개발로”
  • 강성훈
  • 승인 2021.03.3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박람회장 공공개발 재무타당성 용역보고회 열어

 

여수세계박람회장의 사후활용 방안이 장기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기존 민간개발 방식에서 공공개발방식의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29일 주철현 의원실은 ‘2012여수세계박람회장 공공투자 및 개발 재무적 타당성 용역결과’ 지역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지역보고회는 지난해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여수세계박람회장을 인수해 공공투자 및 개발에 대한 ‘재무타당성 정책연구용역’ 결과를 지역사회와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구결과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여수광양항과 박람회장을 동시에 개발할 경우 중장기 재무안정성은 양호해 박람회장 공공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 공공개발을 추진할 경우 박람회재단의 권리․의무를 항만공사가 승계해 박람회장 전체의 소유권을 취득하고, 사후활용사업 주체로 개발에 나서는 안이 제시됐다.

이를 위해 사업주체를 박람회재단에서 항망공사로 변경하고 항만공사의 사업범위에 사후활용사업을 추가하는 내용 등의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하다.

이같은 용역결과에 대해 이견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 어떤 방식으로 의견을 모아갈 지가 관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앞서 광양시의회의 경우 지난 17일 임시회에서 성명서를 채택하고 전면 재검토를 촉구한 바 있다.

광양시의회는 “보고서 작성을 ‘항만공사가 2030년 이후 신규 투자사업이 없다’는 가정하에 진행한 것은 현실성이 부족한 연구용역 결과다”고 지적했다.

또, “부실한 용역보고서를 토대로 해양관광사업에 전문성이 부족한 항만공사가 법적근거도 없이 개발사업에 참여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사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 보고회를 마련한 주철현 의원은 “여수박람회장 공공개발의 큰 그림은 박람회 정신계승과 지역사회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해수부와 여수광양항만공사가 공공개발을 통한 박람회장 사후활용 정책을 일관성을 가지고 추진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의견의 일원화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