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0:17 (금)
국내 전문가들 ‘전라선 고속철도 조기 구축’ 한목소리
국내 전문가들 ‘전라선 고속철도 조기 구축’ 한목소리
  • 강성훈
  • 승인 2021.03.2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회재 의원, 서울서 토론회 열고 당위성 공론화
전라선 고속철 조기 추진을 위한 토론회가 25일 서울에서 열렸다.
전라선 고속철 조기 추진을 위한 토론회가 25일 서울에서 열렸다.

 

전라선 고속철도의 조기 구축 시급성이 다시한번 확인됐다.

김회재 의원 등이 공동주최한 ‘전라선 고속철도 조기구축 토론회’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참석한 전문가들은 국토균형발전 등을 강조하며 전라선 고속철도 조기 구축의 시급성에 입을 모았다.

토론회를 이끈 김회재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익산에서 여수까지의 전라선 철도는 시속 120km에 불과한 반쪽짜리 무늬만 고속철이다”며, “이는 급증한 전라선 이용객의 편의를 충족하기에는 역부족일 뿐만 아니라, 지역 발전에도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역균형발전을 이루고, 남해안권 신성장 관광벨트의 기틀을 다져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전라선 고속철도를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제 발표에 나선 정진혁 대한교통학회 부회장은 “현재의 예비타당성조사 제도로는 지역에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어떠한 철도 사업도 경제성이 낮아 진행하기 힘들다”며 예타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정 부회장은 예타제도 문제에 대해 실질적인 사례를 제시하기도 했다.

실제 “예비타당성조사 종합평가 점수에 경제성 외에도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 낙후도 등을 반영하게 돼 있지만, 인구당 의사수는 화순이 서울 서초구보다 높고, 도로율은 강원도 태백시와 경기 용인시가 비슷하게 나타나 지역 낙후도 파악조차 문제가 있는 상황이다”며 제도 모순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북 진천과 경남 거제를 잇는 남부내륙철도가 예타 면제되면서 지역별 고속철도 서비스 수준 차이에 따른 불균형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전라선 이용객 확대와 잠재 수요 등을 고려해 전라선 고속철도를 조기에 건설해 경전선 등과 효율적으로 연계해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종합 토론에서는 고승영 서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박진홍 균가균형발전위원회 과장과 김윤양 국가철도공단 처장, 전동호 전라남도 건설교통국 국장 등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들 전문가들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예비타당성 제도 개선의 필요성과 1992년 착공해 2004년 개통한 경부 고속철도, 2009년 착공해 현재 2단계 사업이 진행중인 호남 고속철도 사례 등을 언급하며 전라선 고속철의 ‘조기 추진’이 꼭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김회재 의원은 “경부선은 서울에서 부산까지 16분만에 이동하는 하이퍼 루프 시스템까지 거론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라선은 아직도 2시간대 고속철도 구축을 촉구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며, “전라선 고속철도 사업이 반드시 제4차 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고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