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1:40 (금)
여수, 2살 남아 냉장고서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여수, 2살 남아 냉장고서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 강성훈
  • 승인 2020.11.3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의 한 주택 냉장고에서 2살 남자 아이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여수시의 한 주택 냉장고에서 2살 아기가 숨진 채 발견돼 어머니 A(43)씨를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부터 아동을 방임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27일 남매를 상대로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둘째가 쌍둥이로 다른 형제가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A씨의 주거지를 긴급 수색했으며 냉장고에서 남자아이의 사체를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들만 출생신고를 했으며 쌍둥이 남매는 출생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아이가 숨진 경위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이번 사건은 지난 10일 해당 아파트가 위치한 동 주민센터에서 여수시청 관련 부서로 아동 방임이 의심된다며 해당 업무처리 절차를 문의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주민센터는 수일전부터 인근 주민들로부터 해당 집의 쓰레기 등이 쌓여있는 등 의심신고가 접수돼 관련 내용을 시에 문의했다.

이후 안내에 따라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하고 조사에 들어갔고, 아이들을 상담하는 과정에서 쌍둥이 남매가 존재했던 것으로 알려져 경찰에 신고를 의뢰해 이날 수색과정에서 숨진 남아를 발견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