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1:20 (금)
경제 어렵지만 나누려는 행복천사가게 늘어 ‘훈훈’
경제 어렵지만 나누려는 행복천사가게 늘어 ‘훈훈’
  • 강성훈
  • 승인 2020.09.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문동 3개 업체, 서강동 2개 업체 잇따라 참여키로
여수에서는 최근 나눔을 실천하려는 '행복천사가게'가 잇따라 늘어나고 있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여수에서는 최근 나눔을 실천하려는 '행복천사가게'가 잇따라 늘어나고 있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소상공인이 어느 때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음에도 여수지역에서는 기부에 동참하려는 ‘행복천사가게’가 오히려 늘어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동문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윤진두)는 “지난 16일 동문동에 소재하고 있는 다이소 종화점 등 3개 업체에 대해 ‘행복천사가게’로 선정해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행복천사가게’가 기부한 기부금품은 동문동의 복지대상자 및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주민들의 긴급한 생계‧의료‧주거환경개선 등에 지원되어 이들의 위기 해소를 위해 쓰인다.

동문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현재까지 ‘행복천사가게’ 34개점, ‘행복천사가정’ 8호를 발굴해 운영하고 있다.

같은 날 서강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최선환)에서도 나눔과 기부를 실천하는 지역 내 행복천사, 착한가게 2개소에 현판을 게첨했다.

28호점 로타리식당, 29호점 행복식당이 참여했다.

조재봉 서강동장은 “따뜻한 정과 사랑을 베풀어 주신 데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기부와 나눔 문화를 확산시켜 마을복지 공동체 조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