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20:50 (금)
전남, 해상풍력단지․국립의과대 설립 ‘현안’ 집중
전남, 해상풍력단지․국립의과대 설립 ‘현안’ 집중
  • 강성훈
  • 승인 2020.07.0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지사, 7일 더민주 지도부 만나 도움 요청
전남도가 서남권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6일 국회에서는 해상풍력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포럼이 열렸다.
전남도가 서남권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6일 국회에서는 해상풍력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포럼이 열렸다.

 

전남도가 전남권 국립의과대학 설립과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등을 핵심 현안 사업으로 설정하고 문제 해결에 집중하고 있다.

7일 김영록 지사는 국회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학영(더불어민주당)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을 잇따라 만나 전라남도의 핵심 현안에 대해 논의하며 국회 차원의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학영 위원장을 만나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전라남도에 정원 100명의 의과대학과 500병상 규모의 대학병원 설립이 필요하다”며 전남권 의과대학 설립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국회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이어 “전남형 상생 일자리 12만개를 창출할 수 있는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사회기반시설 성격이 강한 공동접속설비에 대한 국고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차세대 원형방사광가속기 추가 구축,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추진, 가 첨단의료 복합단지 지정 등 핵심 현안, 해상풍력 지원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 등에 대한 지원도 요청했다.

이학영 위원장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통한 전남형 상생 일자리 사업 취지에 공감한다”며 “필요하면 법을 만들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는 김태년 원내대표와 면담에서는 “한전공대를 세계적인 대학으로 키우기 위한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과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인구소멸지역에 국비 차등지원, 예비타당성 면제, 공공기관 추가 이전 등 지원방안을 담은 특별법 제정”을 건의했다.

이어 전남권 의과대학 설립, 그린뉴딜 전남형 상생일자리 추진 ▲차세대 원형방사광가속기 추가 구축,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여수 유치 등의 현안과 해상풍력 공동접속설비 구축 등 4건의 국고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