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0:17 (화)
여수, “상포 특혜의혹, 재수사로 진실 규명해야”
여수, “상포 특혜의혹, 재수사로 진실 규명해야”
  • 강성훈
  • 승인 2020.04.2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협, “새로 드러난 사실 토대로 재수사” 촉구
상포지구
상포지구

 

여수 상포지구 개발업체 사업자인 주철현 전 시장의 조카사위의 기자회견을 통해 상포 특혜의혹과 관련한 새로운 사실들이 드러난 가운데 지역사회에서는 재수사를 촉구하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여수시민협은 20일 성명서를 내고 “상포지구 특혜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의혹을 바탕으로 한 적극적인 재수사로 진실을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시민협은 “주 전 시장 5촌 조카사위는 여수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2014년 지방선거 과정의 공작선거 녹취록 내용을 시인하였을 뿐 아니라 상포지구 인허가 과정에 주 전 시장이 관련되었음을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감사원 감사 결과, 공무원 2명 징계와 기관주의를 받았는데도 불구하고, 상포관련 행정특혜비리와 아무 관련이 없다는 주 전 시장의 주장을 믿을 여수시민은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또, “뉴스타파 탐사보도, 공작선거 녹취록, 양심선언 등에서 공개된 내용을 접하면서 당시 검찰의 부실수사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에야말로 경찰과 검찰이 새로운 의혹을 바탕으로 주 전 시장의 소환조사를 포함한 적극적인 재수사로 진실을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상포특혜비리’와 더불어 ‘웅천택지 잦은 도시계획 변경’에 대해서도 재수사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주철현 당선자는 더불어민주당 경선과정에서 “상포지구에 단 1%라도 관련이 있으면 정계를 은퇴하고, 전 재산을 국가에 헌납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