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21:23 (금)
“여수시청 갑질논란, 구체적 재발방지책 마련해야”
“여수시청 갑질논란, 구체적 재발방지책 마련해야”
  • 강성훈
  • 승인 2020.04.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연대회의, 인권조례 제정 등 대응방안 촉구도

최근 논란이 됐던 여수시의 ‘팀장 갑질’논란과 관련해 여수지역시민사회가 철저한 조사와 구체적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여수여성인권단체연합은 최근 성명서를 내고 “위계에 의한 직장내 괴롭힘이 일반 회사도 아닌 가장 모범을 보여야 할 공직사회에서 발생한 것에 대해 크게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대회의는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한 조사없이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 여수시 감사실의 행태가 잘못되었음을 분명히 밝히고 철저한 조사와 함께 그에 따른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사건 발생 이후 여수시와 권오봉 여수시장의 부적절한 대응에 대해서도 “여수시장과 여수시의 적절치 못한 대처는 인권의식이 부족한 여수시청 내의 조직문화를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다”며 “사과와 함께 관련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대책으로 인권교육 등을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또, “여수시가 방지대책을 마련키로 한 만큼 구체적인 방안을 하루빨리 수립하여 발표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발방지대책 등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여수시의회가 함께 참여해 인권 조례 제정를 제정하고 인권침해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여수시인권위원회 등을 설치해 인권교육과 가해자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방안도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