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0:28 (화)
여수 만흥지구 택지개발 ‘중촌마을’ 제외 추진(?)
여수 만흥지구 택지개발 ‘중촌마을’ 제외 추진(?)
  • 강성훈
  • 승인 2019.08.2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국토부·LH에 “주민의견 반영한 개발”요청
만흥지구 택지개발과 관련해 여수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중촌마을을 제외한 개발계획을 추진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흥지구 택지개발과 관련해 여수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중촌마을을 제외한 개발계획을 추진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여수시가 LH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만흥지구 택지개발 계획이 알려진 이후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논란이 된 가운데 여수시가 개발반대 마을을 제외한 계획을 추진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여수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국토교통부와 LH공사에 보낸 ‘만흥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조성사업’에 대한 의견서를 통해 “주민의견대로 중촌마을을 제외하지 않으면 행정업무 협조를 않고, 택지개발을 자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여수시가 행정 업무에 반대하면 추후 관련 절차 진행이 어려워 LH의 계획대로 사업 추진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여수시의 입장에 대해 국토부는 회신 공문을 통해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서 토의·논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보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여수시가 만흥지구 택지개발과 관련해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 들여 중촌마을을 제외한 개발 계획을 추진키로 하면서 당초 LH가 제시했던 사업계획은 변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구체적인 중촌마을의 제외 지역은 추후 주민들과의 협의를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만흥지구 택지개발과 관련해 만흥지구 주민들이 반대 입장을 밝힌 현수막을 내걸고 있다.
만흥지구 택지개발과 관련해 만흥지구 주민들이 반대 입장을 밝힌 현수막을 내걸고 있다.

 

여수시는 그동안 LH가 추진하겠다고 밝힌 만흥지구 택지개발과 관련해 일부 주민들과 일부 시의원들이 반대 입장을 보이자 “주민들의 입장을 반영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 왔다.

권오봉 시장은 지난 6월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도 해당 문제에 대해 “당초 도시계획에서는 빠져 있는 마을이 편입되는데 대해서는 원래대로 개발구역을 재설정하는 등 LH공사와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권 시장은 “다수의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다면 사업 실행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거듭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사업추진을 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하기도 했다.

LH와 협약 추진배경에 대해서는 “취임 초 사랑방간담회에서 만흥지구 개발을 서둘러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있었고, 민간사업자의 중도 포기 이후 LH가 개발하는 안과 시가 직접 개발하는 안을 놓고 고민하다 LH가 하는 것이 사업 수행 안정성 등 면에서 낫겠다 판단해 추진하게 된 것이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여수시가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일부 지역을 제외한 택지개발을 추진해 줄 것을 요청함에 따라 시의 입장이 반영될 경우 연말께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 5월말 LH와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만흥동 일원 약 474천㎡ 부지에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조성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사업 추진이 계획대로 이뤄질 경우 3,500여세대 규모의 새로운 주택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이같은 계획에 대해 시의회 일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