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1 08:59 (금)
이용주 의원, 민평당 탈당...지역정치권 영향은
이용주 의원, 민평당 탈당...지역정치권 영향은
  • 강성훈
  • 승인 2019.08.1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안정치' 합류...“여수시민들 뜻에 따르겠다”
이용주의원이 민주평화당을 탈당했다.
이용주의원이 12일 국회정론관에서 민주평화당을 탈당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용주(여수갑) 의원이 민주평화당 탈당을 선언하면서 지역내 정치구도의 재편을 예고했다.

이용주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전남 지역 민주평화당 소속 의원 10명과 함께 집단 탈당을 선언했다.

이날 탈당을 선언한 민주평화당 내 비당권파 의원들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는 탈당 명분으로 양당 정치 극복과 제3지대 대안 세력 구축을 내세웠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민주평화당은 5.18정신을 계승한 민주세력의 정체성 확립과 햇볕정책을 발전시킬 평화세력의 자긍심 회복을 위해 출발했으나, 지난 1년 반 동안 국민의 기대와 열망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정치 재구성을 위한 새로운 대안 모색에 나서고자 한다”며 “대안신당은 국민적 신망이 높은 인사를 지도부로 추대하고 시민사회와 각계의 전문가가 대거 참여해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주 의원은 탈당 선언 직후 지역민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지금 새롭게 시작하지 않으면, 제3세력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수 밖에 없을 거라 판단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여수시민들의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안정치연대 의원님들을 비롯한 참신한 새인물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구색을 갖추고 잘 정비해 정당정치의 건설적인 방향으로 전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지역활동을 더 세밀하게 살피고, 의정활동은 더 적극적으로 임해 여수 발전을 위해 더욱 더 뛰어다니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의 탈당이 지역구 합구설 부각 등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다양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는 여수지역 정치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번 민주평화당 소속 의원들의 집단 탈당이 바른미래당 제3지대파와의 합당추진 등 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어 지역 정치권은 더욱 복잡한 셈법에 빠져들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