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07:51 (수)
여수 낭만포차 이전, 의장-여수시 '온도차'
여수 낭만포차 이전, 의장-여수시 '온도차'
  • 강성훈
  • 승인 2018.12.13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완석, “여론조사 공정성 결여”vs 시, “지나친 확대해석”
서완석 의장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시가 실시한 낭만포차 이전 관련 여론조사의 부적절성을 주장했다.
서완석 의장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시가 실시한 낭만포차 이전 관련 여론조사의 부적절성을 주장했다.

 

여수시가 공청회와 여론조사 등 여론수렴 과정을 거쳐 낭만포차 이전 사업을 추진중인 가운데 서완석 의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여론조사의 부적절성을 제기하며 반박에 나섰다.

여수시가 실시한 낭만포차 이전과 존치 여부를 묻는 시민 설문조사 결과를 두고 서완석 시의회 의장이 “공정성과 객관성이 결여됐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반면 시는 여론조사 결과 ‘낭만포차 폐지’는 강력한 이전 의사로 존치와 이전이 오차범위라는 주장는 지나친 확대해석이라는 입장이다. 

서완석 의장은 12일 오전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설문조사 항목은 전반적으로 공정성과 객관성이 결여됐다”고 주장했다. 

서 의장은 설문조사시 “낭만포차는 교통문제, 소음, 무질서 등의 많은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는 설명은 응답자의 인식을 규정 또는 유도한 적절치 못한 질문이다”고 강조했다.

또 “낭만포차 이전과 폐지에 대한 질의는 구분해야 했음에도 하나로 묶는 것은 적절치 못했다”면서 “먼저 존치와 폐지를 묻되 그 다음 문제에서 현 위치 존치와 ‘이전 존치’를 물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 표본오차와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 ±4.2%로 그 범주가 8.4% 내외이기 때문에 낭만포차 이전과 존치에 대한 오차는 고작 2.4% 범위이므로 실제 동일한 결과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설문조사 이전과 존치가 오차범위 내로 미미하므로 현 위치에 존치하면서 시민불편 사항을 적극 해소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 불편사항은 주로 교통체증, 주차난, 심야 소음 등이다”며 “시청 공무원들의 야간지도가 끝난 밤 10시부터 새벽 2시 사이를 지도 단속할 수 있는 인력을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밀집된 18개 낭만포차 일부 분산, 주차장 조성, 낭만포차 주류판매 금지 등 낭만포차 이전 결정에 앞서 여수시가 실질적으로 할 수 있는 시민 불편사항 해소 대안을 선제적으로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서 의장의 주장에 대해 여수시도 해명 자료를 내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여수시는 이날 배부한 소명자료를 통해 “이전 또는 폐지를 한 문항으로 묶어서 통계 분류한 것은 시민의견을 분명히 하고 문제해결을 위해 적절한 방법이다”며 “존치와 이전이 오차범위라 하는 것은 지나친 확대 해석이다”고 반박했다.

낭만포차 이전으로 현 상권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낭만포차 이전 후에도 현 해양공원 일원에 여수밤바다, 야간경관이 존치하고, 낭만버스킹, 마임공연, 플리마켓 운영 등으로 관광수요를 창출할 수 있으므로 현 상권 위축을 우려할 사항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어 낭만포차 이전을 고려중인 거북선대교 아래 인근 지역은 “해안선정비사업으로 해안산책로(데크)를 설치해 오동도까지 연결되는 곳으로 해양공원과 박람회장간 동선이 연결되어 여수의 명소판촉이 가능한 곳이다”고 강조했다.

또, “활력이 넘치는 종포 일원과 달리 동문동지역인 자산공원 아래 해안가는 주민들이 도시재생을 요구하는 곳으로써 도시재생 확대․파급을 위해 거북선 하부공간으로 낭만포차의 이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수시는 낭만포차 이전에 대한 시민들의 여론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달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해 '낭만포차 존치·이전'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여론조사 결과 현 위치 존치가 39.8%, 이전 42.2%, 폐지 8.7% 로 조사됐으며, 낭만포차 이전에 찬성한 응답자 90.4%가 거북선 대교 하부 공간으로 이전을 찬성했다. 

이같은 여론에 따라 시는 내년에 이전키로 하고 관련사업비 5억원을 편성해 시의회 심의 절차가 진행중이다.

해당 상임위원회는 찬반 논의 끝에 5대 3으로 찬성의견이 높아 이전사업비를 포함한 예산안을 의결해 예결위로 넘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