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10:31 (금)
김영록 지사, ‘강호축’ 공동 건의문 서명
김영록 지사, ‘강호축’ 공동 건의문 서명
  • 서선택 기자
  • 승인 2018.08.1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익산간 전라선 고속철도 등 촉구

김영록 전남도가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 촉구 등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현안사업을 위해 타 광역지자체장들과 보조를 같이 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4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강호축 공동건의문 서명식’과 ‘제39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 참석해 시‧도 간 공동 현안을 논의하고 광역 협력 의지를 다졌다.

‘강호축 공동건의문 서명식’에는 충북, 광주, 대전, 세종, 충남, 전북, 전남, 강원 등 8개 대상 시․도 가운데 사전에 서명한 강원‧충남을 제외한 6개 시도지사가 참석해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이번 건의문에서는 전남에서 제시한 ▲전라선 고속철도(익산~여수)와 ▲광주~완도(2단계) 고속도로 건설 등을 포함해 시도별 핵심사업을 직접 명시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촉구했다.

이어 열린 제39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서는 17개 시․도 중 15개 시도지사가 참석해 협의회의 2018년 업무보고와 지방분권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지방분권 등 공동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안건보고 및 논의 후에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를 1년 동안 이끌어 갈 제12대 임원단 선출이 진행됐다.

이날 총회에서 김영록 도지사는 “지방분권 추진에 있어 지역 균형발전을 충분히 고려해 모든 시‧도가 고르게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며 지역 균형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