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2 07:44 (토)
국방부, “여순사건 등 과거사 문제해결 위해 노력”
국방부, “여순사건 등 과거사 문제해결 위해 노력”
  • 강성훈
  • 승인 2018.07.0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사연, 특별법 제정에 대한 입장 요구에 ‘긍정’ 답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국방부가 긍정적 입장을 보이면서 특별법 제정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국방부가 긍정적 입장을 보이면서 특별법 제정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순사건의 진실규명 노력에 그동안 미온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던 국방부가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보여 특별법 제정 등에 속도를 낼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여수지역사회연구소에 따르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에 대한 국방부의 입장을 묻는 공개 질의에 국방부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여사연은 지난달 국방부에 보낸 공문을 통해 ‘여순사건으로 순천지역에 무고한 희생이 없다는 주장에 대한 입장’과 ‘여순사건특별법 제정에 대한 국방부의 입장’을 질의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2일, 회신을 통해 “국방부는 여순사건에 대한 진실과화해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존중하며, 과거의 불행한 역사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순사건특별법 제정에 대해서는 “여순사건을 포함한 과거사에 대한 진실규명은 논의 중인 과거사 정리법 개정을 통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며, 법 제정 내용에 따라 국방부도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과거사 문제 해결을 통해 완전한 과거사 청산으로 사회통합과 미래지향적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자 하는 문재인 정부의 기조에 맞추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국방부가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오면서 국회에 계류중인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을 쏠리고 있다.

이영일 소장은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부의 기조에 맞춰, 여순사건 등의 과거사 해결에 대한 의지를 보인 점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최우선으로 지키며, 한반도 평화통일에 기여하는 국민의 군대로 거듭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