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2 07:44 (토)
여수시민사회, “여수시의회, 새로운 적폐되지 말아야”
여수시민사회, “여수시의회, 새로운 적폐되지 말아야”
  • 강성훈
  • 승인 2018.06.2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연대회의, 의장단 선거 공개경쟁 등 요구
“자만에 빠져 적폐 되풀이한다면 청산대상될 것” 경고
여수시의회가 새로운 개원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의장단 선거의 공개경쟁 등 의회개혁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의회가 새로운 개원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의장단 선거의 공개경쟁 등 의회개혁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7대 여수시의회 개원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여수지역 시민사회가 시의회를 향해 정치개혁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8일 성명서를 내고 “제7대 여수시의회는 촛불혁명이 이끌어낸 시대적 요구에 맞게 정치 개혁에 솔선수범하고 여수 의회의 수준을 높여라”고 요구했다.

특히, 당장 내달 2일 의장단 구성을 앞두고 의장단 선거에 대해 ‘다수당의 짬짜미 술수’가 아닌 후보자들간 공개경쟁을 통한 결정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의장단 선거는 제 7대 의회를 평가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며 “개개 의원들은 후보자들에게 공개토론회 등을 요구해 이를 검증한 후 투표권을 행사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후보자들은 금품수수, 다수당의 이른바 짬짜미 등의 술수가 아니라 여수시의회 개혁을 위한 정책과 공약을 제시하고 개개 의원들 또한 공개토론회를 요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시민사회 및 언론, 전문가그룹 등과 주요 정책현안을 중심으로 상시적인 연구 및 토론회를 통해 전문화, 정책화를 이뤄야 한다”며 연구하는 의회의 노력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예산안, 조례안, 결의안, 동의안을 찬성했거나 반대한 의원이 누군지를 아는 것은 지역 주민의 권리이며 책임 있는 의정활동을 가능케 하는 기본 조건이다”며 “모든 의안 처리를 기명으로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다수를 차지한 원구성에 대해서도 ‘1당 독재’에 대한 우려를 쏟아냈다.

“시의원들에게 권력을 위임한 주권자는 시민임을 명심하고 당리당략에 따라 시민을 배반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중요의제에 대해서는 시민과 숙의해야 하고, 의회는 늘 주민들에게 열려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여수시의회 의정모니터 구성 및 운영 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이라는 결과는 더불어민주당이 잘해서 나온 것이 아니라는 것은 자명하다”며 “그럼에도 자만에 빠져 정치독점으로 민심을 왜곡하고 집행부의 거수기, 침묵의회, 식물의회라는 적폐가 되풀이 된다면 곧바로 청산의 대상이 됨을 분명히 기억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