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5:54 (금)
여수국가산단 외국자본 신규투자 확대 이어져
여수국가산단 외국자본 신규투자 확대 이어져
  • 서선택 기자
  • 승인 2018.04.1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4년간 투자액 9977억원…고용인원 270명
여수산단 전경.
여수산단 전경.

 

최근 4년간 여수국가산업단지에 외국자본의 신규 투자가 지속적으로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여수시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외국자본의 여수산단 투자액은 9977억 원 상당이며 고용인원은 27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먼저 스미토모세이카㈜는 1000억 원을 투자해 지난 2016년 4월 고흡수성 합성수지 생산 공장을 여수산단에 준공했다.

롯데베르살리스앨라스토머스㈜는 지난해 12월 연간 20만 톤의 합성고무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설립한 데 이어 내년에 2차 공장도 준공할 계획이다. 총 투자액은 8100억원 규모다.

오는 11일에는 한국바스프㈜의 고기능성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여수공장도 준공 예정이다.

독일 외국인투자기업인 한국바스프㈜는 자동차·전기·의료용 부품 등 내열 경량화 소재로 쓰이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제조공장 설립을 위해 877억 원을 투자했다.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생산하는 프랑스 기업인 에어리퀴드㈜도 여수산단에 생산공장 설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 외국자본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투자유치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