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8 11:59 (화)
권오봉 전 경제부지사, “3만불 시대 여수, 열 것”
권오봉 전 경제부지사, “3만불 시대 여수, 열 것”
  • 강성훈
  • 승인 2018.03.0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장 선거 출마 선언...‘시민중심 3·3·3’ 비젼 제시
권오봉 전 경제부지사가 28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시장 출마를 공신 선언했다.
권오봉 전 경제부지사가 28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시장 출마를 공신 선언했다.

 

권오봉 전 전남경제부지사가 “여수를 3만불 소득 도시로 만들겠다”며 여수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권오봉 전 전남경제부지사는 지난달 28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 여수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권 전 부지사는 “산단경쟁력 감소, 부동산과 생활물가 급등, 무분별한 난개발이 이어지고 있고, 지방자치는 비리와 부패로 얼룩져 시민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으며, 많은 젊은이들이 고향을 떠나 인구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여수의 현실을 진단했다.

이 같은 비관적 현실을 뒤바꿀 적임자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와의 운명을 같이 했고, 지방분권시대를 맞아 중앙정부, 전라남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일을 해 본 자신임”을 강조했다.

특히, 권 전 부지사는 여수 혁신을 위한 비전 ‘시민중심 3·3·3’을 제안하고, “여수 르네상스시대를 시민과 함께 열어가자”고 말했다.

‘시민 중심 3·3·3’은 “청렴·경청·전문능력의 3대 자격을 갖춘 시장이, 경제·복지·문화예술 3대 분야의 다양한 정책을 통하여, 여수시의 3대 비전을 달성한다는 의미다”며 향후 정책 비젼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시민중심 3·3·3’을 구체화할 세부공약을 공개했다.

개방형 감사관제, 시민 청원 제도, 사랑방 좌담회, 산단지역 인재 채용 및 지역중소업체 제품 구매, 여수형 마을기업 100개, 저학년 등하교 알림서비스, 저소득층 청소년 여성위생용품 지원, 귀가안전서비스제도 등 특색있는 정책을 제시했다.

또, 논란이 되고 있는 낭만포차 이전, 자산공원 개발, 역사박물관 건립, 돌산 제 3대교 건설 등 굵직한 정책까지도 제시했다.

특히, “여성, 어린이, 청년, 노인,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사회적 약자가 소외받지 않도록 시정을 꼼꼼하게 살피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같은 공약실천을 통해 “실질적인 국내 3대 휴양관광도시로 진입, 시민 1인당 소득 3만 달러 달성, 인구 30만 회복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권 전 부지사는 3월말까지 세부 추진계획을 작성해 발표키로 했다.

한편, 권 전부지사는 여수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경희대 행정대학원에서 도시개발행정학과 미국 미주리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재원으로 행정고시(26회)를 합격하여 공직에 입문하였고, 노무현대통령 인수위 파견(2002), 기획재정부 재정정책국장, 전라남도 경제부지사, 이낙연 전남도지사 경제특보,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청장을 역임한 행정·경제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