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7 21:19 (금)
돌산 상포지구 특혜 의혹, 지역 쟁점 급부상
돌산 상포지구 특혜 의혹, 지역 쟁점 급부상
  • 강성훈
  • 승인 2018.01.1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포 친인척 특혜 의혹 논란]
검찰, 관련업체 압수수색...시의회 특위 전방위 활동 강화
논란이 되고 있는 돌산 상포지구.
논란이 되고 있는 돌산 상포지구.

 

돌산 상포지구를 둘러싼 특혜의혹과 관련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 경찰 수사결과를 계기로 수그러드는 양상을 보였던 논란은 여수시의회의 상포 특위 활동이 본격화되고, 검찰도 본격 수사에 나서면서 지역내 핵심 쟁점으로 떠오를 조짐이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18일 여수 돌산 상포지구 개발 사업과 관련, 삼부토건으로부터 해당 부지를 매입한 Y사 관계자들의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해 11월 경찰이 관련 업체 관계자들을 기소한 지 2개월여만이다.

앞서 여수경찰도 지난해 6월과 7월 여수시청을 비롯해 Y사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어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 배경과 결과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수경찰은 지난해 11월 상포매립지 관련 수사결과 개발 과정에서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로 토지 개발업체 Y사 대표 A씨와 임원 B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또, 여수시의 내부 문서를 A씨 등에게 유출한 공무원 C씨도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15년 7월 S토건과 상포지구 개발사업 계약을 하고 공유수면 매립지를 100억원에 사들여 이를 분할 매각한 뒤 대금 37억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았다.

C씨는 도시계획 사업의 일부만 이행하고 우선 토지등록을 하도록 하는 내용의 여수시 내부 문서를 매립지 원소유자인 D토건에 정식 회신하기 전에 Y사 개발업자에게 휴대폰으로 전송하는 등 비밀을 누설해 Y사가 공유수면 매립지를 원활하게 취득토록 한 혐의였다.

검찰의 수사와 별개로 여수시의회의 특별조사위원회 활동도 본격화되고 있어 지역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들이 얼마나 해소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말 가까스로 활동기간을 연장한 여수시의회 특위는 그동안 전남도를 방문해 조건부 준공인가 과정에 대해 관계자들의 증언을 청취하는 한편, 해양수산부와 당초 사업자인 삼부토건 등을 방문해 다양한 의견 청취에 나서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여수시 관련 부서 공무원들을 상대로 5시간에 이르는 질의를 이어가며 의문제기에 나서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