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전남 ‘농·어민 총연맹’ ‘민주노총’, 장석웅 지지
전남 ‘농·어민 총연맹’ ‘민주노총’, 장석웅 지지
  • 강성훈
  • 승인 2022.05.2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웅 후보, 진보교육 가치 계속 지켜갈 적임자”
전남지역 노동단체와 농민단체 등이 장석웅 교육감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다.
전남지역 노동단체와 농민단체 등이 장석웅 교육감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남교육감 후보자들의 세대결 양상이 거센 가운데 지역 농어민단체와 노동계가 장석웅 전남교육감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다.

전국농민회총연맹광주전남연맹과 전국어민회총연맹전남동부본부, 전국어민회총연맹전남서부본부, 민주노총전남지역본부는 24일 지지 선언문을 통해 “정권은 바뀌었어도 진보교육 가치는 계속 지켜가야 한다”며 장석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 단체는 “지금 우리 교육이 위기라며 윤석열 정권 출범으로 특권교육 부활과 민주·진보교육 가치가 축소되거나 훼손될 수 있다는 위기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대입 정시 확대 △특목고·자사고 폐지를 백지화하는 특권교육 강화 △전수 학력평가 실시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폐합 등의 교육공약들은 교육 불평등 해소, 입시 위주 교육 탈피라는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며, 아이들을 경쟁교육과 사교육으로 내몰아 공교육 가치를 훼손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시 비중을 늘리는 것은 결코 공정한 입시제도에 대한 답이 될 수 없으며, 교육격차는 더욱 벌어지게 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교육복지와 교육 민주화를 이끌어 내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무”라며 “장석웅 민주진보교육감 단독 후보는 평생을 현장에서 전남교육의 미래와 희망을 일구어온 현장교육 전문가이자 미래 혁신 교육의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