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이정선·서거석 후보 정책 연대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이정선·서거석 후보 정책 연대
  • 강성훈
  • 승인 2022.05.24 06: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권 '민주혁신교육감' 후보들 교육현장 대전환 다짐
현 정부의 특권·경쟁 교육 정책에도 함께 대응하기로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등 이른바 호남권 '민주혁신교육감'들이 정책 연대를 선언했다.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등 이른바 호남권 '민주혁신교육감'들이 정책 연대를 선언했다.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이정선 광주교육감 후보, 서거석 전북교육감 후보 등 '호남권 민주혁신교육감' 후보 3명이 민주 혁신 교육을 위한 정책 연대에 합의하며 세 확산에 나섰다.

김대중 후보 등 3명은 23일 광주시 서구 치평동 이정선 후보 캠프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호남권 민주혁신교육감 후보 정책연대 합의서’에 공동 서명했다.

이들은 합의서에서 “지난 12년 대한민국은 진보교육감 시대를 열며 학교를 경쟁과 서열화 중심에서 협력과 상생의 문화로 일부 변화시켜왔다”며 성과를 인정한 뒤 “그러나 소통 부족, 실력 저하, 편가르기 등 혁신 과제를 남겼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소통방법을 통한 일상 속 민주주의 교육현장 접목 ▲편가르기 인사 퇴출 ▲모든 구성원의 인권을 보장하는 학교인권 실현 등에 합의했다.

김 후보 등은 “이제 12년 진보교육을 넘어서는 혁신이 시작될 것”이라며 “아빠찬스 없는 교육, 자신의 노력과 재능으로 꿈을 이루는 교육, 상생과 협력으로 교육적 가치를 실현하는 학교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정부의 대입 정시 확대 등의 교육 정책에도 반대하며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들은 “학교는 점수 경쟁과 반복적 문제풀이식 교육으로 회귀할 수 있다”며 “이로인해 학생, 학부모, 교사 등 교육 당사자의 부담은 더 커질 것이 자명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어 “학교에는 획일화된 보수적 관점으로는 극복할 수 없는 다양한 과제가 있다”며 “학생의 기초학력 보장과 인공지능 시대를 선도하는 수학·과학·코딩 및 정보화 역량 쌓기, 기후변화, 인권교육 등의 과제는 민주와 혁신의 관점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소통과 협력을 통한 민주혁신 교육으로 이를 극복하고 개인별 맞춤 교육으로 인성을 갖춘 실력있는 학생을 길러낼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은 호남권 정책연대를 넘어 전국의 민주혁신교육감 후보들에게 ‘특권교육과 경쟁교육 반대를 위한 정책연대’를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답게 2022-05-24 08:41:05
https://www.yna.co.kr/view/AKR20220523131100054?input=1195m
광주지역 28개 교육시민단체가 사퇴를 촉구하는 후보와 정책연대라니..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