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2:06 (토)
“국가산단 입주기업 본사는 지역에 둬야”
“국가산단 입주기업 본사는 지역에 둬야”
  • 강성훈
  • 승인 2022.05.1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국회의원, “국가산단 입주기업 지역본사제 추진”키로
여수을지역구 후보자들이 국가산단 입주기업의 본사를 해당 지역으로 이전하는 제도 추진을 공통공약을 제시했다.
여수을지역구 후보자들이 국가산단 입주기업의 본사를 해당 지역으로 이전하는 제도 추진을 공통공약을 제시했다.

 

국가산단 입주기업의 본사를 해당 지역으로 이전하는 ‘국가산단 입주기업 지역 본사제 추진'에 대한 국회 차원의 논의가 시작돼 관심을 모은다.

지역에서도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수을지역위원회 시․도의원 후보자들이 ‘지역에서 자라난 국가산단 기업들의 지역본사제 추진’을 공통 공약으로 제시하며 사업추진에 힘을 실었다.

김회재·김승남·김원이·서범수·서삼석·소병철·어기구·이성만·이형석 등 9명의 여야 국회의원들은 지난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의 본사를 지역으로 이전하는 ‘지역본사제’ 도입을 촉구했다.

수도권에 100대 기업 본사의 91%가 위치하고, 30대 기업이 보유한 토지가액의 69.3%가 집중되어 있다. 또한 수도권이 상위 1% 근로소득자의 75%를 독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현실에서 이들 국회의원들은 시대변화에 부응하는 새로운 균형발전 패러다임 중 하나로 지역 본사제를 제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수도권 초집중화가 저출생의 주요 원인이 되고 대한민국의 잠재력을 훼손하고 있다”며 “균형 발전을 이루지 못하면 기업들의 지속가능한 성장 역시 이룰 수 없고, 국가경쟁력도 담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 본사제를 통해 균형발전을 이루고, 지역과 기업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다”며 지역본사제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한 “지역본사제를 통해 노동자의 안전을 지키고, 경영자의 경영 부담은 낮출 수 있다”며 “현장에서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받는 보고만으로는 중대재해처벌법이 부과한 경영자의 안전·보건조치 의무가 이행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본사를 이전하는 기업과 해당 지역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며 “지역본사제를 추진하는 기업들에 대한 세금 감면, R&D투자, 규제특례·국유재산 사용 특례 제공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국회 차원의 정책 추진도 약속했다.

이들은 전북 익산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하림 등의 사례를 제시하며 “지역본사제는 지역과 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상생성장의 길이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여수을지역위원회는 17일 지역위 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산단 입주기업 지역 본사제’를 을지역구 시․도의원들의 공통공약으로 채택하고 적극 추진키로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