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5.18 42주년, “완전한 진상규명과 헌법 전문 수록을”
5.18 42주년, “완전한 진상규명과 헌법 전문 수록을”
  • 강성훈
  • 승인 2022.05.1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지역 지방선거 후보자들, 잇따른 헌법전문 수록 촉구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가 지난 16일 5.18 국립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가 지난 16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라남도지사 후보는 17일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5·18민주화운동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함께 5·18정신이 하루빨리 헌법에 전문 수록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영록 후보는 “5·18의 뜨거운 열기와 함성은 현재 우리나라를 넘어 전세계 민주화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42년이 지난 현재까지 5·18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다 성숙한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5·18민주화운동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함께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이 절실하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내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계기로 공약으로 제시한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약속을 반드시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전남지역에서도 5·18민주화운동의 의미와 가치가 남다르지만 제대로 된 가치와 의미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며 “전남5·18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미래세대와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 문화로 승화해 도민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기반을 다각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남도교육감 후보로 출마한 김대중 후보도 17일 입장문을 내고 “80년 그날 전남대와 광주역 앞에 무서운 총기를 들고 도열한 푸른 옷의 계엄군이 떠오를 때면 무서움과 두려움으로 치를 떤다”며 “이 모든 어려움을 견디고 결사 저항한 영령들에게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라도 5·18 정신이 반드시 헌법 전문에 수록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현 정부는 국민통합과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여론을 잘 살펴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여야 협치나 국민통합은 대통령과 여당, 정부의 사고의 대전환이 선행돼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18일 오전10시 목포근대역사관에서 열리는 5·18 42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영령들의 넋을 위로하고, 평화광장에서 열리는 5·18문화제, 목포역 광장에 설치된 목포분향소, 갤러리카페 만호에서 열리는 ‘5월 목포’기획전시회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