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국회의원 입맛따라 공천...정당공천제 폐지해야”
“국회의원 입맛따라 공천...정당공천제 폐지해야”
  • 강성훈
  • 승인 2022.05.1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지역 무소속 시의원들, ‘시민의회’ 위해 연대 나서
“더불어민주당 불공정 공천 규탄...지방의회 정당공천제 폐지” 촉구
여수지역 무소속 시의원 후보들이 11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의회 정당공천제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지역 무소속 시의원 후보들이 11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의회 정당공천제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지역 6.1지방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예비후보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불공정 공천을 비판하며 정당공천제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방의원 정당공천제 폐지 연대 후보 일동은 11일 오전 여수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의 불공정 공천을 규탄하고 지방의회 정당공천제 폐지를 촉구했다.

현 여수시의회 의원이면서 6.1지방선거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이들이 선거 기간동안 무소속 연대를 통한 선거 전략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가칭 무소속 연대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의 불공정한 공천을 보며 지방의원 정당 공천 제도를 폐지하고 여수시의회를 권력자들의 의회에서 시민의 의회로 만들어 달라는 호소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6.1 지방서거를 앞두고 행해진 오로지 사익을 위한 공천학살을 보고 분개하며 시의원 정당 공천제 폐지와 더불어 시민의회 건설을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 정당공천제의 폐단을 지적하며 정당공천제 폐지를 재차 주장했다.

검증과 책임이라는 공천 제도의 도입 명분은 완전하게 사라지고 명확한 기준도 없이 권력자의 친소관계에 따라 공천이 실시되었으며 중앙당의 당론에 반하는 중대선거구제를 무시한 채 지역구 쪼개기도 자행되었다며 민주당의 공천 과정에서 드러난 부당성을 직격했다.

이들은 일부 후보들은 여러 개의 범죄 경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천됐고, 개혁적으로 일함으로써 시민들로부터 좋은 평을 받아왔던 후보들이 오히려 국회의원이 내린 지시에 복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선에 제외됐다고 비판했다.

이는 일 잘하고 개혁적인 후보를 당선시켜 여수 발전을 이룬다는 공천이 아니라 권력을 가진 두 국회의원의 입맛에 맞는 후보를 여수시의회에 보내기 위한 사천이자 개혁적이고 정의로운 의원들은 아예 없애버리고 여수시의회를 본인들의 필요에 따라 좌지우지하겠다는 욕심의 표출이라 생각한다이게 민주당의 기초의원 정당 공천의 현실이라면 기초의원 공천 제도는 폐지되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7명의 무소속 후보들은 8대 여수시의회에 입성하여 지방의회 정당 공천제 폐지를 반드시 이루어내겠다지방의회가 지구당 위원장들의 친위부대가 되어 여수 발전을 해하지 못하도록 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여수시의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 “민주당의 불공정한 공천 제도를 청산시켜 시민에게 충성하며 시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의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도록 하겠다며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