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2:06 (토)
기지개 켜는 크루즈 여행...여수, 내년까지 3차례 입항 확정
기지개 켜는 크루즈 여행...여수, 내년까지 3차례 입항 확정
  • 강성훈
  • 승인 2022.05.05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마이애미 ‘국제크루즈 박람회’서 크루즈 입항 유치 성과
여수시가 마이애미 국제크루즈 박람회에 참가해 내년 3회 입항을 확정했다.
여수시가 마이애미 국제크루즈 박람회에 참가해 내년 3회 입항을 확정했다.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올스톱됐던 크루즈 여행이 기지개를 켜면서 여수시도 대형 크루즈 선사 유치에 나서 3회 입항 유치성과를 거뒀다.

5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4일간 전남도,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미국 마애애미에서 열린 ‘씨트레이드 크루즈 글로벌 2022’에 참가해 글로벌 크루즈선 유치활동을 펼쳐 미국 크루즈 선사의 3회 입항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한국 홍보부스에 참가해 기항지 소개 프리젠테이션과 개별 면담을 진행하고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국제 크루즈 유치활동을 재개했다.

특히 여수는 국내 5대 기항지 중 외국 크루즈 관광객의 재방문 의사가 가장 높은 곳으로 관광지 접근성과 역사, 문화, 체험, 음식 등 차별화된 관광 상품을 집중 홍보에 주목을 받았다.

시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미국 크루즈 선사인 ‘실버씨’로부터 2023년까지 3회차 입항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선원과 관광객 등 2천여 명이 여수를 찾게 될 예정이다.

또 여수를 방문한 바 있는 대형 크루즈 선사인 ‘로열캐리비언’에서도 여수의 섬을 개발한 기항지 관광에도 관심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크루즈 관광객 유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크루즈 선사와의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팸투어 등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해 국제 크루즈항으로서 여수의 매력을 알려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 인천, 제주, 속초와 함께 국내 5대 기항지로 손꼽히는 여수항에는 그동안 국제 크루즈선이 37회 입항해 7만 4천여 명의 크루즈 관광객이 다녀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