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0:13 (금)
문승욱 장관, 여수산단서 국내 청정수소 생산 확대 논의
문승욱 장관, 여수산단서 국내 청정수소 생산 확대 논의
  • 강성훈
  • 승인 2022.04.22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R&D 등 정부 지원 확대 및 수전해 설비 안전기준 개선 추진키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여수국가산단을 방문해 기업체 관계자들과 국내 수소산업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산단 방문에 앞서 기후변화포럼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는 문승욱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여수국가산단을 방문해 기업체 관계자들과 국내 수소산업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산단 방문에 앞서 기후변화포럼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는 문승욱 장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문승욱 장관이 21일 여수국가산단을 방문해 청정수소 관련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LG화학 여수공장 본관동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문승욱 장관과 양병내 수소경제정책관, LG화학, SK E&S, 두산퓨얼셀, 한화솔루션, 포스코, 남부발전 등 기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청정수소의 국내 생산 및 활용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관련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승욱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수소가 탄소중립 실현의 핵심수단이자 미래의 새로운 성장동력이면서, 기존 화석연료와는 달리 우리 자본과 기술로 생산할 수 있는 에너지 안보 자원이다”며 “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 촉진을 위한 국내 청정수소의 생산·활용 확대에 참석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했다.

또, “정부도 기술개발과 실증사업 지원을 통해 기업의 기술력을 제고하고, ‘수소법’ 개정에 맞춰 ‘청정수소 인증제’와 ‘청정수소 구매·공급제도(CHPS)’를 도입하는 등 청정수소가 조속히 경제성을 갖추고 안정적인 수요처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함께 참석한 기업 관계자들은 다양한 방식의 수전해 기술개발, 실증사업 및 해외시장 진출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 실증사업 진행을 위한 수전해 장비 파열시험 기준의 국내외 기준 조화 등 규제 합리화를 요청했다.

이와 관련 산업부는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활용해 수전해 설비 등 신규 수소산업분야 설비에 대한 규제 개선을 추진하는 한편, ‘수소법’ 개정 등을 통해 국내 청정수소 생산 및 활용에 있어서의 경제성 확보를 지원하는 제도를 마련해 나갈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장관은 간담회 참석 전 LG화학 VCM 공장을 방문하여 클로르알카리 공정*을 시찰하고, 연구진으로부터 이를 응용·변형한 수소 생산용 대용량 알칼라인 수전해 장치 연구 현황을 청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