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전남도, 최고급 숙박시설 확대로 ‘체류관광’ 활성화
전남도, 최고급 숙박시설 확대로 ‘체류관광’ 활성화
  • 강성훈
  • 승인 2022.04.2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민간투자 3조 5천900억 통해 6천986실 확충 계획
전남도가 체류관광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고급 숙박시설 관련 대규모 민간 투자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사진은 진도에 들어 선 대명리조트 쏠비치
전남도가 체류관광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고급 숙박시설 관련 대규모 민간 투자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사진은 진도에 들어 선 대명리조트 쏠비치

 

전남도가 도내 고급 숙박시설의 신규 투자 지원을 통해 전남관광의 체류관광 활성화를 꾀한다.

20일 전남도에 따르면 “호텔․리조트 등 지난해 12월 기준 1만 631실이었던 명품 숙박시설을 2025년까지 66% 늘어난 1만 7천617실로 늘려 전남의 풍광과 음식을 즐기며 체류하는 관광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같은 계획에 따라 전남도는 현재 여수챌린저파크 관광단지 등 6개소 1천944만 3천㎡를 지정해 개발중이다.

또, 광양 구봉산 관광단지 등 5개소에 대해 신규 조성계획을 마련해 3조 5천900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 6천986실을 조성키로 했다.

여수 챌린저파크 관광단지는 화양면 51만㎡ 부지에 2천308억 원을 투자해 1단계로 도로, 전기․하수관로 기반시설과 함께 스카이루지 3개 루트 2천724m의 공사를 올해 완공할 계획이다.

2단계는 2025년까지 오션포인트 호텔 458실, 컨퍼런스 호텔 180실, 풀빌라 16실 등 숙박시설을 건립한다.

앞서 진도에 추진된 대명리조트 관광단지는 의신면 55만 9천㎡에 3천508억 원을 투자해 2019년 1단계로 588실 쏠비치 콘도를 개장했다. 연간 65만 6천여 방문객이 찾아와 900억 원 이상의 경제효과가 내고 있다.

이어 2025년까지 오션빌리지 166실, 비치콘도 등 총 419실과 함께 전통문화체험관 등을 완공하면 연간 100만 명 이상이 휴양과 관광을 즐길 것으로 추산, 진도지역 종합 관광거점 역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현재 전남에선 신안 자은, 고흥 예술랜드 등 5개소에서 3조 91억 원의 민간자본을 투자해 호텔․리조트, 풀빌라 등 고급 숙박시설뿐만 아니라 다양한 관광․휴양을 위한 문화시설 등을 조성하고 있다.

특히 신안 자은 해양관광단지에 533실 리조트호텔이 오는 6월부터 운영할 예정이고, 오시아노 관광단지에도 지난 2월 지상 5층 120실 규모 리조트호텔을 착공, 한국관광공사가 2023년까지 건립해 운영할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진도 대명리조트 관광단지 솔비치가 운영되면서 진도지역 방문객이 연간 60만 명 이상 늘었다”며 “전남의 부족한 명품 숙박시설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문화․관광자원과 어우러진 고급 호텔, 풀빌라 등 투자유치를 지속해 전남을 체류형 관광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