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0:13 (금)
“포스코, 전남의 상생협력 요구 즉각 수용하라”
“포스코, 전남의 상생협력 요구 즉각 수용하라”
  • 강성훈
  • 승인 2022.03.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광양시, 지역 홀대 중단․상생발전 촉구
포스코 본사 광양 이전 등 5개 사항 요구
전남도와 광양시 등은 15일 전남도청에서 포스코의 전남지역 상생협력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남도와 광양시 등은 15일 전남도청에서 포스코의 전남지역 상생협력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포스코의 지주사 포항 이전 결정으로 광양지역사회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가 포스코를 향해 지역의 상생협력 요구를 즉각 수용할 것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전라남도는 15일 광양시, 전라남도의회, 광양시의회, 광양상공회의소와 함께 “포스코는 경영이념에 걸맞게 지역사회와 동반성장 하도록 광양을 비롯한 전남 지역사회의 상생발전 요구를 즉각 수용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전남도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이들 기관과 함께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과 관련, 전남도․광양시와 상생협력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서를 통해 “포스코 지주사 전환 결정 과정에서 광양을 비롯한 전남 지역사회는 포스코로부터 철저히 소외되고 무시됐다”며 “지역민이 자존감에 큰 상처를 입고 심한 박탈감마저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광양제철소가 시설 규모나 조강생산량 측면에서 포항에 앞서지만 포스코의 주요 의사결정이나 대규모 지역협력 사업은 포항 위주로만 진행되고 있다”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이라는 포스코 경영이념에 걸맞게 지역사회와 동반성장 하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스코는 지역사회의 상생발전 요구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며 “관철되지 않으면 지역사회와 함께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전남도와 광양시를 비롯한 지역사회단체는 상생협력 방안으로 먼저 (주)포스코와 ㈜포스코케미칼 본사를 광양으로 이전할 것과 신규법인 설립 시 본사 광양 설치를 요구하고 있다.

또, 포스코 미래기술연구원 내 ‘수소‧저탄소에너지 연구소’와 ‘이차전지 소재 연구소’ 광양 이전, 기존 전남지역에 대한 5조 원 규모 투자계획의 차질없는 이행과 이차전지 등 신사업 분야 투자 확대, 광양제철소 내 ‘구매팀’ 신설과 ‘지역업체 구매물량 목표제’ 실시, ‘광양지역상생협력 협의회’에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의 의무 참여 및 지역협력사업 적극 추진 등을 5개 사항을 요구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1월 주주총회를 거쳐 지주사 체제 전환을 선언하고, 포스코 그룹 전체의 전반적 경영전략과 신규투자 등을 주도할 지주사 포스코홀딩스의 본사를 서울로 결정했다.

그러나 포항시의 강력한 요구로 지난 2월 포스코는 기존 결정을 뒤집어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의 본사 소재지를 모두 포항으로 변경하기로 포항시와 합의했다.

이런 과정에서 포항시를 비롯한 정치권의 포스코에 대한 경영간섭으로 전남지역 투자계획 등이 언제든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역사회에 확산되고 있다.

한편,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2일 출범식을 갖고 오는 18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를 선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