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2:06 (토)
지역 노동계, “제대로 된 진상규명해야”
지역 노동계, “제대로 된 진상규명해야”
  • 강성훈
  • 승인 2022.02.12 0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천NCC 여수공장 폭발사고와 관련해 지역 노동계가 성명서를 내고 제대로 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국가산단 여천NCC 폭발사망사고 중대재해기업처벌 대책위원회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똑바로 진상규명하고, 제대로 책임자를 처벌하고, 확실하게 재발방지대책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여수산단 이일산업에서 3명의 노동자가 화재폭발로 사망한 지 불과 2개월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또다시 중대재해가 발생했다”며 “이번에는 똑바로 진상이 규명되도록 노동조합과 전문가의 참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또, “여수산단에서 더 이상 중대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이 확실하게 세워질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