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여수 앞바다 일방통행 해상풍력 ‘안될 일’
여수 앞바다 일방통행 해상풍력 ‘안될 일’
  • 강성훈
  • 승인 2022.02.0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어민들 오는 8일 국동항서 해상시위 계획
여수지역 어민들이 여수 인근 해상에서 추진중인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반발해 해상시위를 예고하고 나서 파장이 예상된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여수지역 어민들이 여수 인근 해상에서 추진중인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반발해 해상시위를 예고하고 나서 파장이 예상된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최근 수년사이 여수 인근 앞바다에서 대규모 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이 추진되면서 지역 어민들이 집단반발을 예고하고 나서 파장이 예상된다.

‘여수 해상풍력발전 대책위원회’는 오는 8일 여수 국동항 수변공원에서 ‘여수해역 해상풍력발전사업 반대 어업인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고 민간발전사업자들의 해상풍력사업 추진 저지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여수수산인협회, 여수어촌계장협의회, 연근해어업인 협·단체가 함께 참여해 성명서 발표와 해상시위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대책위에 따르면 현재 삼산면과 남면 등 여수 인근 해역에서는 13개소에 원자력발전기 5기에 육박하는 4.7기가와트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가 민간주도로 추진되고 있다.

이에 어업인들은 “좁은 여수 바다에 대규모 해상풍력단지가 십수개 조성되면 조업구역 상실은 자명하며, 발전기 설치공사와 송전케이블 매설 과정에서 해저면 교란, 부유사 발생 등 저서생물 서식지 파괴로 인한 수산업 피해가 발생할 것이다”고 우려했다.

또, “이 과정에서 윤활유, 연료, 연마재 등 화학물질 유출로 생물학적 피해도 불가피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허가 과정에 실제 해상풍력 사업에 영향을 받는 실질적 이해당사자인 어업인이 배제된 채 섬지역 주민들의 동의서만으로 수용성을 확인하고 사업이 진행되는 행태가 여수 어촌사회 갈등의 주범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날 총궐기대회를 계기로 산업부·해수부 등 관련 부처 및 전라남도, 여수시 등에 어업인 성명서를 전달하고 관련 제도개선 방안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