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06:59 (화)
우려가 현실로...전남도, 오미크론 감염자 발생
우려가 현실로...전남도, 오미크론 감염자 발생
  • 강성훈
  • 승인 2021.12.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확진자 3명 오미크로 변이 확인...추가 조사중
전남에서도 첫 오미크로 변이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함에 따라 전남도는 12일 긴급브리핑을 갖고 방역수칙 동참을 당부했다.
전남에서도 첫 오미크로 변이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함에 따라 전남도는 12일 긴급브리핑을 갖고 방역수칙 동참을 당부했다.

 

전남에서도 오미크로 변이바러스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전라남도는 12일 ‘확진자 급증 및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감염자 발생에 따른 도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도민의 적극적인 방역 대책 동참을 당부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질병관리청으로부터 함평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중 3명이 정밀검사 결과,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역학조사 결과, 전북의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아프가니스탄 국적 30대 외국인 유학생이 조카와 접촉했으며, 조카가 다니는 어린이집으로 확산됐다.

이후 서울에서 가족모임 등을 통해 전남으로 지역 간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지역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감염 의심 확진자 18명 중 3명이 검사를 통해 확인됐으며, 나머지 15명에 대해선 질병관리청에서 확인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남도는 오미크론 의심 확진자가 발생한 11일부터 접촉자 2천225명을 전수 검사하고, 295명을 자가격리하는 등 신속하고 광범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남도는 확진자가 발생한 함평 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1주일 간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하는 등 오미크론 변이 확산 차단을 위해 방역 대응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밀접접촉자는 접종여부와 관계없이 14일간 격리해 진단검사를 하돼, 정부방침인 3회보다 강화해 격리 중 매일 1회씩 실시한다.

또한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해 10일간 시설격리하고, 격리 기간 중 4회의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즉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이송해 치료한다. 추가 발생한 오미크론 확진자는 병원․생활치료센터에 입원시켜 치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