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10:35 (수)
내년 정부 예산에 여수 예산 2천800억원 반영
내년 정부 예산에 여수 예산 2천800억원 반영
  • 강성훈
  • 승인 2021.12.0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저터널·해양종합박물관·여순사건 후속사업 등 국회서 살려
김회재 의원, “민생 사업 차질없이 추진할 것”

 

내년 본예산이 3일 국회를 통과한 가운데 여수지역 국회의원들이 지역 관련 예산 확보 내역을 알렸다.

주철현 의원과 김회재 의원실에 따르면 내년 본예산 가운데 지역 관련 예산은 2천8백억원 규모다.

특히, 당초 정부안에 반영되지 못했던 지역 현안 예산이 국회 심의 과정에서 대거 반영되며 사업의 조속한 시작의 디딤돌을 놓았다고 자평했다.

내년 본예산 가운데 여수지역 주요사업 예산으로 먼저 화태~백야 도로건설 사업비 4,478억원 가운데 419억원이 편성됐다.

또, 여수국가산단 공업용수 확보대책 사업비 74.4억원이 반영됐고, 여수국가산단 공공폐수처리시설 증설 사업비도 218억원이 반영됐다.

여수석유화학 안전체험교육장 건립 관련 예산도 144억원이 편성돼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이어 어촌뉴딜 300사업에 143억원, 2022년도 제4차 도서종합개발사업 관련 예산 114억원, 하수처리수 재이용 민간투자사업 204.1억원, 여수 원도심권 하수관로 정비공사 116억원도 포함됐다.

국도 17호선 만덕교차로 개선 사업비 98.4억원과 사용 후 석유화학 공정촉매 재자원화 기술개발 37억원 등도 반영됐다.

거문도항 제2삼호교 건설 타당성 용역 5.5억 원과 국동항 시설물 내진성능 보강공사 10.29억 원 등도 내년 본예산에 편성됐다.

과도한 경관훼손과 부동산 투기 사업 변질 우려로 지역내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사업비 144억원도 반영됐다.

당초 정부안에 반영되지 못했던 주요 현안 사업 관련 예산도 대거 반영됐다.

먼저, 기후위기대응 선도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맞춤형 탄소포집활용(CCU) 실증지원센터 구축 설계비 2억원이 확보됐다.

올해 국가계획으로 확정된 여수~남해간 해저터널 관련 사업비도 당초 착공비가 제외됐다가 국회 심의과정으로 착공비 1억원이 증액돼 조기 착공의 발판을 놨다.

여순사건 특별법 통과에 따른 후속조치로 위원회를 운영하기 위한 예산도 42.9억원 증액됐고, 창의융복합형 학생지원시설인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학생 성공홀 신축 사업 예산 4억여원도 새롭게 반영됐다.

해양수산종합박물관 기초입지조사 용역 2억 원도 국회 심의과정서 반영되는 성과를 거뒀다.

주철현 의원은 “정부 예산안에 빠져 있던 지역 주요 사업의 예산을 뒤늦게 확보하기가 쉽지 않았다”며 “내년에는 지방정부와 함께 정부 부처별 사업계획 수립 때부터 지역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김회재 의원도 “국회 예산 심의가 시작되자마자 정부안에 반영되지 못한 여수와 전남지역 관련 예산 증액을 위해 국회 예결위 의워들과 기재부에 증액 필요성을 끊임없이 설득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2022년도 예산은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해 역대급으로 편성됐다”며 “이재명 후보가 강조한 민생예산이 국민들 삶 곳곳에 녹아들 수 있도록 기민하게 움직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22년도 예산안은 법정시한인 2일을 하루 넘긴 3일 본회의를 통과했다. 내년도 예산은 정부 제출안보다 3조원 늘린 607조 7천억원 수준이다.

2022년도 예산은 국회 심의 과정을 통해 정부안 대비 코로나 위기상황에 시급하게 요구되는 민생 예산이 증액됐다.

일명 이재명 예산이라고 불리는 지역사랑상품권(지역화폐) 발행 규모가 당초 6조원에서 30조원으로 대폭 확대됐고,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하한액도 1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