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3 07:09 (일)
“해양·생태 자원으로 남해안 관광시대 주도”
“해양·생태 자원으로 남해안 관광시대 주도”
  • 강성훈
  • 승인 2021.11.2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향후 5년 관광 청사진...2조9천억 전략사업 발굴도

 

전남도가 향후 5년간 ‘해양·생태 자원을 바탕으로 남해안 관광시대를 주도하겠다“는 관광발전 청사진을 내놨다.

전남도는 19일 도청 왕인실에서 ‘제7차 전남권 관광개발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 수행사인 전남대․호남대 산학협력단의 계획안 전반에 대한 설명과 함께 각 시군의 질의․응답, 토론을 통한 의견수렴 등이 진행됐다.

전남권 관광개발계획은 ‘관광진흥법’에 의한 5년 단위 법정계획이다.

국가의 ‘제4차 관광개발 기본계획(2022~2031년)’과 연계해 도가 추진할 구체적 관광개발 방향과 실행전략을 담고 있다.

특히 전남도는 제7차 관광개발계획의 비전을 ‘남해안 시대 해양․생태 관광 허브 블루투어 전남’으로 설정했다.

도의 비교 우위자원인 해양․생태 자원을 바탕으로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연결해 남해안 관광시대를 주도적으로 이끌어가겠다는 복안도 마련했다.

비전 실현을 위해선 ▲동북아 해양관광 중심지 도약 ▲안전한 체류관광 기반 구축 ▲도민중심 공정관광 환경 조성 ▲역사문화 콘텐츠 활용 체험관광 육성 등을 4대 목표로 설정했다.

이와 함께 주요 관광지간의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해 전남권을 ▲휴양․웰빙 테마의 북부관광권 ▲섬 관광․해양 생태 테마의 서부관광권 ▲역사․문화 테마의 중남부관광권 ▲남해안 관광거점․레저 테마의 동부관광권으로 구분했다.

전남도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사업도 마련했다.

▲체험형 해양․생태 관광 발굴 ▲남해안 복합관광 거점 조성 ▲청정 전남 안심관광 이미지 구축 ▲전남형 웰니스관광 활성화 등의 8개 전략과 64개 전략별 핵심사업을 제시했다.

이를 시행하기 위한 사업비로 내년부터 5년 간 기존 관광지 및 신규 관광단지, 전략사업 추진에 약 2조 9천3억 원을 투입, 전남지역 관광인프라 확충과 관광자원 개발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계획에 맞춰 사업들을 조속히 실행할 수 있도록 국비 확보 등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