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06:59 (화)
“전남대 여수캠 발전방안(?) 여수교육 말살 음모”
“전남대 여수캠 발전방안(?) 여수교육 말살 음모”
  • 강성훈
  • 승인 2021.11.0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캠 위상회복 추진위, 본교 여캠 인식 행태 맹비난
“해양수산 등 제한된 특화 제시에 타 단과대학 감축 의미” 비판

 

전남대학교가 여수캠퍼스의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심포지움을 개최했지만, 정작 전남대 본교의 인식이 여수캠퍼스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전남대는 지난 27일 “위기를 기회로, CNU 글로컬 강소 캠퍼스 발전 방안 모색”을 주제로 여수캠퍼스 발전방안을 모색할 심포지움을 개최했다.

하지만, 해당 심포지움 결과에 대해 수년간 전남대 여수캠퍼스의 활성화 방안을 요구해 온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위상회복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여수캠퍼스 죽이기 음모”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추진위는 입장문을 내고 주제발제에 나선 전남대 기획조정처장의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심포지움에서 기획처장은 “대학 혁신과 여수캠퍼스 미래 전략 수립을 위하여”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유사·중복학과 없는 완전한 캠퍼스 특성화 지향이 필요하다”며 여수캠퍼스 발전전략으로 “해양수산, 관광 레저와 화학공학으로 특화”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추진위는 “이런 주장은 문화사회과학대학과 공과대학의 감축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또, 기획처장의 “2021학년도 신입생충원율이 통합을 이룬 타 국립대에 비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난 원인이 여수캠퍼스 입학정원은 통합 후 지속적인 감축했지만, 2020년에 이뤄진 정원확대로 2021년 신입생충원율이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에 추진위는 “통합 후 전남대학교의 부분별하고 무원칙한 여수캠퍼스 감축이 초래됐고, 지난해 첨단학과와 입학정원 130명 확충은 심각한 여수지역 교육 공동화 현상과 고사 위기에 처한 여수캠퍼스를 살리기 위한 몸부림으로 지역사회의 노력으로 이뤄낸 결과물이다”고 반박했다.

추진위는 “여수캠퍼스의 특성화 사업 지원비의 경우도 극히 일부만 지원함으로써 통합양해각서 제10항이 명시한 ‘통합지원금은 여수캠퍼스 특성화 사업에 우선 지원한다’는 사항마저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전남대학교의 도덕성의 문제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다른 대학에 비해 여수캠퍼스만 신입생충원율이 낮은 것은 전남대학교의 대학 관리‧운영 능력의 한계점을 스스로 인정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사학과 통폐합이라는 미명하에 학과 이전‧통합이나 입학정원 감축 등을 통한 여수캠퍼스 죽이기 음모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 “전남대학교는 대학 통합 15년이 지난 지금까지 미이행되고 있는 통합양해각서 이행 협의체를 구성하여 직접적이고 실효적인 통합양해각서 이행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위상회복추진위원회는 지난 2015년 10월 공식 출범하였으며 전남대학교와 여수대학교 통합양해각서 이행 촉구 시민운동을 전개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