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06:59 (화)
여수, 여자만 실종 양식장 관리선 선장·선원 숨진채 발견
여수, 여자만 실종 양식장 관리선 선장·선원 숨진채 발견
  • 강성훈
  • 승인 2021.10.30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여자만 해상에서 실종된 양식장 관리선 승선원과 선장이 사고 발생 1주일여만에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여수0해양경찰서는 “여수 여자만 해상 양식장 관리선에서 추락한 승선원 2명이 인근 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30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29일 오후 7시 44분께 고흥군 과역면 목섬 바위 위에 시신이 걸쳐 있는 상태라며 마을 주민이 신고했다.

시신을 수습한 해경은 지문 등으로 신원 확인 결과 지난 22일 여자만 해상 양식장 관리선에서 작업 중 추락한 선장 정모(48)씨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고흥군 점암면 여호항 인근 해상에서 레저기구 선장에 의해 선원 김모(36)씨도 발견됐다.

선장의 시신은 사고장소로부터 약 6.6km가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었으며, 작업 도중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은 실종자 2명이 발견됨에 따라 정확한 사인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한편, 사고는 지난 22일 오후 3시 21분께 여수 대여자도 해상 9톤급 양식장 관리선 A호에서 작업 중 사람이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신고를 접수, 이후 신고자도 연락 두절 된 채 표류중인 선박만 발견돼 해경이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여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