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06:59 (화)
여수, COP28 포기 파장 확산 “전남도지사, 직 걸어라”
여수, COP28 포기 파장 확산 “전남도지사, 직 걸어라”
  • 강성훈
  • 승인 2021.10.28 10: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시민사회, “정부의 일방 양보, 받아들일 수 없어”
정부의 COP28 양보 결정에 지역사회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정부의 COP28 양보 결정에 지역사회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정부의 COP28 양보 결정으로 13년여 동안 지속적인 유치 노력을 이어 온 지역사회 반발이 거세다.

여수지역 시민사회단체는 28일 COP28을 UAE(아랍에미리트연합)에 양보한 대한민국 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정부의 일방적 결정을 비판했다.

여수YMCA 등 7개 단체가 참여한 이날 성명에서 이들 단체는 정부 결정에 “남해안 남중권 시군민을 무시한 처사이며, 정당한 권리를 박탈한 참사다. 정부는 일방적으로 COP28을 양보한 배경을 남중권 시군민 앞에 소상히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외교부의‘COP28 UAE개최 및 COP33 한국개최 상호지지합의’ 발표 보도자료에 드러난 아랍에미리트측의2030부산엑스포추진환영이라는 표현을 지적하며 “COP28과 부산엑스포를 교환하기로 거래했다는 뜻인가?”라며 “2030 부산엑스포를 위해 남중권의 희망인 COP28을 갖다 바쳤다는 의혹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COP33을 추진하겠다는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도 믿을 수 없다”며, “진정성을 증명하기 위해 COP 추진을 최초로 제안하고 13년간 유치운동을 펼쳐 온 남해안 남중권으로 COP33 개최지를 선 지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전남도와 여수시의 책임론도 거론했다.

“전남도 등이 아무런 담보도 없는 COP33 유치 환영입장을 내놓은 것은 정부에 면죄부를 준 것이자, 책임회피용 처세에 급급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되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부 핑계만 대지 말고 전남도지사와 여수시장은 시도민 앞에 사과하고,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정부로부터 COP33 개최지 남해안 남중권 선 지정약속을 받아내는 일에 직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단체들은 앞으로 남해안 남중권 시군민들과 함께 상경투쟁 등 강력한 항의운동을 전개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성명에는 (사)여수지역발전협의회,여수선언실천위원회,여수시재향군인회,여수YMCA, 여수YWCA,여수환경운동연합,여수경실련,여수참여연대 등 7개 단체가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10-29 10:55:24
왜 도지사만? 여수시장, 국회의원, 시민단체장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