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9:55 (화)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안타까운 죽음, 진상규명해야”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안타까운 죽음, 진상규명해야”
  • 강성훈
  • 승인 2021.10.08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특성화고노조, 교육부 차원 진상규명 촉구
진보당 전남도당, “안전대책 전무...정부 책임져야”
전국특성화고노조가 7일 오후2시 서울시청 광장 앞에서 웅천의 한 마리나에서 실습과정에 있던 특성화고 학생이 숨진 사고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전국특성화고노조가 7일 오후2시 서울시청 광장 앞에서 웅천의 한 마리나에서 실습과정에 있던 특성화고 학생이 숨진 사고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지난 6일 여수 웅천의 한 마리나에서 현장 실습을 나온 특성화고 학생이 숨진 사고와 관련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특성화고 학생, 졸업생들이 주로 모인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은 7일 오후 2시 서울시청 광장 앞에서 ‘현장실습생의 계속되는 죽음! 우리는 분노한다!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산재 사망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현장실습생 사망 관련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서울시청 앞 광장에 서울, 경기, 인천, 충남 조합원들이 모여 국화꽃을 들고 묵념 후 추모발언을 이어갔다.

최서현 특성화고노조 위원장은 “졸업을 3개월 앞둔 현장실습생이 안타깝게 죽어 가슴이 너무 아프다. 잠수기능사 자격증없는 현장실습생에게 잠수 작업 시킨 것이 말이 되냐. 안전한 현장실습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교육부를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설 경기지부장도 “학생으로의 보호도 실습노동자로서의 권리도 보장받지 않는 지금의 현장실습제도를 규탄한다”며 “산업재해를 발생한 기업을 처벌하고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억울한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죽음의 진상을 밝혀라!”, “특성화고 현장실습생의 안전 문제 소홀히 한 교육부를 규탄한다!”며 구호를 외치며 교육부 차원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특성화고노조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현장실습생에게 현장지도교사 없이 위험 작업인 잠수작업을 한 점, 특히 잠수기능사 자격증도 없는 현장실습생이 잠수작업을 한 점, 처음 상업을 배우던 학과가 자동차학과와 미용과를 거쳐 해양레져관광과로 변경되기까지 무리한 학과 개편이 있었던 점 등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현장실습생의 죽음에 책임있는 기관, 관계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안전한 현장실습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지만,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의 죽음을 막지 못한 교육부도 책임져야 한다”고 교육당국의 책임론을 강조했다.

진보당 전남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현행 근로기준법상 ‘잠수작업’은 18세 미만인 자가 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사용금지직종’으로 분류되어 있다. 만약 사망 학생의 연령이 이에 해당한다면 위법에 해당한다. 설령 18세 미만에 해당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해상에서 하는 위험한 작업에서 당연히 갖춰야 할 안전대책이 전무했다는 것 자체만으로 이는 분명 인재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 역시 오늘의 사고에 대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며 “여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의 안타까운 사망의 진상이 제대로 밝혀지고,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질 때까지 정부에 책임을 촉구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일 오전 웅천의 한 마리나에서 레저 업체에 실습을 나온 여수의 한 특성화고 3학년 A군이 수중에서 요트 선박 아래 따개비 등을 제거하는 작업을 하다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해경은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