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11:18 (목)
전남도, 올해 SOC 국가계획에 12조 반영 역대 최다
전남도, 올해 SOC 국가계획에 12조 반영 역대 최다
  • 강성훈
  • 승인 2021.10.0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선 고속철도 등 17개 사업 국가계획 반영 성과
전남도가 5일 주요 SOC국가계획 반영 도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올해 들어 전남지역 주요 SOC의 국가계획 반영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는 5일 2021년 국가계획에 12조 원 규모로 사상 최다 반영된 사업을 도민에게 설명하는 ‘전남 SOC 국가계획 반영 보고대회’를 5일 도청 왕인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보고대회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도의회 김한종 의장과 구복규․김성일 부의장, 최무경 안전건설소방위원장, 권오봉 여수시장, 신우철 완도군수, 박우량 신안군수 등이 참석했다.

올해 정부에서는 도로, 철도 등 5년과 10년 단위의 SOC사업 국가계획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전남도는 총 17개 지구 12조 8천130억 원을 국가계획에 반영해 역대 최대를 규모로 확인됐다.

전라선 고속철도를 비롯한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광주~나주 광역철도 등 3개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는 성과를 일궈냈다.

또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숙원사업이던 여수~남해 해저터널, 신안 추포~비금 연도교 사업 등 10개 지구가 반영돼 올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고흥~완도, 고흥 봉래 2개 구간이 20년 만에 국도로 승격해 남해안 신성장 관광지구 구축을 앞당기게 됐다.

김영록 지사는 “정부 SOC 국가계획 사업에 역대 최대 규모가 반영돼 전남 SOC 르네상스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는 도민의 열정과 노력 덕분으로, 앞으로도 더 많은 예산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