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7:35 (수)
여수, 폐교된 거문도 학교 ‘역사박물관’으로
여수, 폐교된 거문도 학교 ‘역사박물관’으로
  • 강성훈
  • 승인 2021.09.2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미 의원, “3개 폐교학교, 거문도 역사 교육장” 제안
1900년대 초 거문도 고도 일원.
1900년대 초 거문도 고도 일원.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통폐합으로 폐교된 여수 거문도 내 3개 초등학교를 역사박물관으로 활용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박성미 여수시의원은 최근 열린 제213회 임시회에서 “주민들은 폐교된 3개 학교를 116년의 거문도 교육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역사박물관으로 이용하는 안을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삼산면 거문도에는 거문초와 거문초 동도분교, 덕촌분교, 서도분교 등 4개가 있었으나 최근 서도분교 자리로 통폐합되고 나머지 3개교는 폐교됐다.

이에 폐교 활용방안을 고민중으로 박성미 의원은 ‘근대 역사의 보고’로 불리는 거문도의 역사성에 주목했다.

폐교를 다양한 근대 역사 자원을 간직한 거문도의 역사박물관으로 활용하자는 것.

특히, 1885년 영국군이 거문도를 무단 점령했던 ‘거문도 사건’ 유적지가 구 거문초 인근에 남아있기 때문에 폐교 보존가치가 높다는 것이다.

폐교 활용 권한이 교육지원청에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도서민이 원하는 용도로 폐교가 활용될 수 있도록 교육과 행정이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며 “애물단지인 폐교가 보물단지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폐교는 지역 쇠퇴의 상징처럼 여겨져 특히 도서민에게 또 다른 아픈 손가락이 되고 있다”며 “생활SOC로의 재생 등 활용도에 따라 폐교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수도 있는 만큼 적극적인 행정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김학섭 관광문화교육국장은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개최를 대비해 섬박람회 종합계획 수립용역을 추진 중”이라며 “도서개발 사업을 비롯해서 필요하다면 도서지역 폐교를 적극 활용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답변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여수시의 전반적인 폐교 활용 정책에 대한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