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17:13 (수)
치킨가게 업주 숨진 채 발견...신생아 유기...호텔 화재
치킨가게 업주 숨진 채 발견...신생아 유기...호텔 화재
  • 강성훈
  • 승인 2021.09.12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주말사이 사건사고 잇따라

여수에서는 주말동안 크고 작은 사건사고가 잇따랐다.

12일 오전 11시43분 여수시 학동의 치킨 가게에서 업주로 추정되는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경제적인 어려움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메모지 발견과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을 종합해 사인을 분석하고 있다.

이어 이날 오후에는 미평의 한 원룸촌에서 신생아가 버려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2분 미평동의 한 원룸촌에서 주민이 쓰레기 봉투에 담긴 채 버려진 영아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여아는 신고 직후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20대 용의자를 붙잡아 조사중이다.

이에 앞서 11일에는 한 호텔 엘리베이터에서 불이나 안에 있던 승객 2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사고를 당했다.

여수소방서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 55분쯤 돌산읍 평사리에 위치한 한 호텔 엘리베이터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20분 만에 꺼졌지만, 엘리베이터 안에 있던 20대 남녀 2명이 연기를 마시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